유시민 "檢, 조국 수사 마무리 해야할 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시민 "檢, 조국 수사 마무리 해야할 때"
유시민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사진=연합뉴스)

유시민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지난 12일 "검찰이 조국 장관 또는 조 장관의 아내 정경심(57) 동양대 교수 부부가 범죄를 저질렀다는 확실한 증거가 없을 것"이라며 "검찰은 수사를 마무리하고 조 장관 관련 논란을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12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열린 '노무현 시민학교' 강연에서 "특수부 검사 3개 팀이 들어가서, 수사관까지 100명이 넘는 인력을 동원해서 100군데 넘는 곳을 압수 수색을 하고 나온 게 아직 불확실하다"면서 "검찰이 '지금까지 (증거가) 없다는 것은 거의 확실하구나'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수사를) 마무리 지어야 할 시점에 왔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검찰이 뭔가 있다면 대통령이 조국 장관을 임명하기 전인 9일 이전에 조국 장관 부인인 정경심 교수를 소환해서 범죄사실 여부를 소명했아야 했다. 제가 검사면 정말 그렇게 했고, 그럼 청와대는 조국 장관을 임명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또 유 이사장은 "언론에서는 다음 주쯤 되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한다고 나왔는데 9월 3일 '정경심 소환 초읽기' 기사가 나온 지 40여일째 '초읽기'만 하고 있다"며 검찰은 조국 장관에 대한 '스모킹건'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블러핑을 하면서 '뻥카'를 하고 있다. 제가 보기엔 검찰은 조국과 정경심 교수의 범죄 증거를 찾지 못한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조국씨가 법무부 장관이 되기 전부터 검찰과 일부 언론이 '범죄가 있다'고 예단을 해 접근해 온 것 같다"며 "사실과 다르다고 확인되면 이를 인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의 발언에 13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의 궤변이 날이 갈수록 업그레이드 되고 있다"며 "유 이사장이 황당한 궤변으로 혹세무민만 하지 않았더라도 검찰 수사는 좀 더 빨라졌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