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 기조에도 투자 증가세… 저축성예금에 쏠림현상 지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고 있는데도 가계 돈이 저축성 예금으로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은행 자금순환 통계를 보면 올해 2분기 가계 및 비영리단체(이하 가계)가 예금이나 보험, 주식, 채권으로 굴린 돈(자금운용) 증가액은 44조1000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 38조원보다 커졌다. 자금순환표란 일정 기간에 발생한 돈의 흐름을 경제주체와 금융자산별로 기록한 것이다.

올해에는 지난해보다 예금 쏠림 현상이 두드러졌다. 가계가 저축성예금 등 금융기관 예치금으로 굴린 돈은 2분기 중 25조4000억원 증가했다. 주식(지분증권) 및 투자펀드로 굴린 자금은 3조4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1년 전인 지난해 2분기에 금융기관 예치금이 올해보다 적은 15조4000억원 증가에 머물고, 주식에는 11조9000억원의 가계자금이 새로 유입한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가 주식으로 굴린 돈은 많이 늘어나지 않았고, 대신 예치금이 불어났다"며 "가계가 안전자산을 늘리는 쪽으로 자금을 운용한 결과"라고 말했다.

잔액 기준으로 보면 2분기 가계의 비결제성 예금은 1분기보다 20조2000억원 불어났다. 올해 2분기 예금은행의 저축성예금 잔액은 1240조7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7.5% 늘었다. 저축성예금 잔액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지난해 1∼3분기에 6%대였으나 4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7%대로 올랐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