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금통委… 전문가들 "금리인하 갈듯"

채권시장은 이미 인하 심리 반영
"내년 금리 1.0%까지 낮아질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韓성장률 전망 1%대 추락

이번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기준금리 결정을 앞두고, 국내외 경제둔화에 따른 '금리 인하'에 전문가들의 무게중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금통회의에선 2명의 금통위원이 '금리 인하' 소수의견을 냈지만, 경기 추이를 좀더 지켜보겠다는 신중론도 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 중앙은행이 금리를 인하하는 방향으로 통화정책을 펴는 가운데 한국은행 역시 오는 16일로 예정된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낮출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 관측이다.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지난 11일 연 1.28%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기준금리(연 1.50%)보다 0.22%포인트 낮은 수준으로, 한은이 한 차례(0.25%포인트) 정도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란 기대를 이미 반영한 결과다.

앞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지난달 기준금리를 기존 2.00∼2.25%에서 1.75∼2.00%로 0.25%포인트 내려 한은으로선 정책 여력이 커진 상황이다. 금리를 내려야 한다는 의견은 지난 8월 금통위 회의에서 이미 나왔다. 신인석 위원과 조동철 위원은 8월 회의에서 '0.25%포인트 인하' 소수의견을 냈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감에서 "경기회복세를 지원하는 데 통화정책의 초점을 맞춘다는 정책 신호(시그널)를 금융시장에 보낸 상황"이라고 말해 '비둘기'(통화완화 선호)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이미 시장의 관심은 내년에도 한은이 금리 인하를 지속할지 여부로 흐르고 있다. 윤여삼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이일형 금통위원이 동결 소수의견을 내는 가운데 금통위가 이달 금리인하를 결정할 것"이라며 "내년 상반기 중 추가 금리 인하가 이뤄져 기준금리가 연 1.0%로까지 낮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일각에선 금리 인하의 경기 부양 효과가 제한적인 상황에서 한은이 경기 추이를 좀 더 지켜보고자 할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실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성식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사전질의 답변서에 따르면 금통위원들은 "심각한 침체·디플레 땐 양적완화를 고려해야하지만 현재는 고려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판단했다. 사전질의는 이주열 총재를 포함한 금통위원 7명을 상대로 이뤄졌다.

다만 이달 인하가 이뤄지지 않더라도 11월 29일 금통위 회의에선 금리인하가 이뤄질 수 있다고 보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위원들은 제로금리와 양적완화 정책 가능성에 관한 질의에 "현재로서는 정상적인 금리정책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여력이 남아 있는 만큼 제로 금리 또는 양적완화와 같은 비전통적 정책수단의 시행을 고려할 단계는 아니라고 본다"고 우선 전제했다.

다만 위원들은 "향후 금융·경제여건 변화로 인해 필요한 경우에는 중앙은행 대출, 공개시장운영, 지급준비제도 등 한국은행이 보유한 정책수단을 활용해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