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日王즉위식 참석 아베 총리와 회담 일정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낙연, 日王즉위식 참석 아베 총리와 회담 일정도

오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을 예정이다. 대신 '지일파'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신 참석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13일 이 총리의 일왕 즉위식 참석을 일본에 공식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22일부터 24일까지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다. 방일 일정 중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회담 등은 일본 정부와 향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 안팎에선 지일파이자 최고위급 인사로 분류되는 이 총리가 일본의 국가적 행사에 참가하는만큼, 올해 7월부터 본격화된 한·일 간 갈등관계 개선의 변곡점이 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의 관계는 지난해 10월 30일 한국 대법원이 일본 기업에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을 하면서 악화됐고, 이후 올해 7월 일본이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부품 3개 품목에 수출규제를 발표하면서 갈등이 표면으로 드러났다. 이후 문 대통령이 지난 8월 15일 광복절에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지만,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를 언급하면서 불편한 관계가 이어져오는 상황이다. 때문에 이 총리가 방일 일정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아베 총리를 만날 경우,무역갈등·지소미아·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 문제 등 일본과 관계 개선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광범위한 현안을 두고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총리실에서도 "만약 (이 총리가 아베 총리와) 면담을 하게 된다면 여러 사항에서 의견교환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만일 이번에도 한일 양국이 관계를 좁히지 못할 경우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만남이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여기에서도 한일 양국이 관계를 개선하지 못할 경우 오는 11월 지소미아 협정이 면료되는 등 만만찮은 일정들이 이어질 전망이다.

한편 이번 방문이 알려지면서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개인적인 인연도 새삼 회자되고 있다. 이 총리는 국회의원이던 2005년, 아베 총리와 서울 삼청각에서 식사와 함께 소주잔을 기울이며 이야기를 나눴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방장관이 되기 전이었던 아베 총리는 의원 신분이었다. 이 총리는 언론인 시절에도 도쿄 특파원을 지낸 바 있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