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해외IB,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 낮다고 평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는 31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Brexit) 시한이 다가오는 가운데 시장에서는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고 한국은행은 13일 밝혔다.

이날 한은은 해외경제포커스에 실린 '최근 브렉시트 진행 상황 및 향후 전망' 자료에서 글로벌 투자은행(IB)의 평가를 전했다.

미국 골드만삭스는 8월 말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을 20%로 봤으나 지난 7일에는 15%로 낮췄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같은 기간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을 35%에서 20%로, BNP 파리바는 50%에서 30%로 각각 내쳤다.

앞서 영국 의회는 지난달 4일 야당 주도로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을 가결한 데 이어 지난달 10일에는 조기총선 실시안을 부결했다. 한은은 "시장에서는 영국의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 가결과 조기총선 실시안 부결로 아직은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에 따라 영국은 이달 19일까지 EU와 재협상을 벌이고 있으며 재협상 실패 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EU 측에 3개월 시한 연장을 요청해야 한다. 한은은 "일각에선 존슨 총리의 노딜 브렉시트 강행 가능성을 우려하는 만큼 영국과 유럽연합(UN) 간 브렉시트 재협상 진행 상황이 관건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현지 언론은 새로운 브렉시트 협상안을 두고 EU와 영국 간 입장차가 크기 때문에 브렉시트 시한 연기가 불가피한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고 한은은 전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한은 "해외IB,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 낮다고 평가"
향후 브렉시트 협상 관련 시나리오. 한국은행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