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예금 잔액 절반이 상위 1% 계좌에 있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은행의 개인 예금 잔액의 절반이 상위 1% 계좌에 담긴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기준 18개 시중은행의 개인 고객 예금은 623조34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잔액 기준 상위 1%에 해당하는 계좌에 든 예금은 283조2544억원이다. 전체 개인 예금의 45.5%로 절반에 가깝다.

상위 1% 계좌 예금이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은행은 씨티은행(72.8%), 전북은행(54.3%), SC제일은행(54%), 광주은행(53%), 하나은행(52%) 등이었다.

이어 제주은행(49.9%), 경남은행(48.6%), 신한은행(48.5%), 우리은행(47%), 기업은행(46.4%), 수협(45.7%), 국민은행(43%), 케이뱅크(42.1%) 순으로 나타났다.

상위 1% 계좌가 전체 예금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말 44.3%(전체 504조원 중 224조원)에서 올해 7월 말 45.5%로 늘었다. 2017년 말 처음으로 45%(전체 583조원 중 264조원)대를 넘긴 뒤 줄곧 45%대가 유지되고 있다.

18개 시중은행의 예금 계좌는 모두 2억6748만개다. 1000억원 이상 계좌가 5개, 100억원 이상 1000억원 미만 계좌가 221개, 50억원 이상 100억원 미만 계좌가 553개로 집계됐다.

이태규 의원은 "수년간 상위 1%가 전체 예금의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것은 한국 사회 현금자산의 불평등 구조가 고착화한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현금자산 불평등 구조가 심화하면 건강한 자본주의가 제대로 정착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진현진기자 2ji
"개인 예금 잔액 절반이 상위 1% 계좌에 있어"
은행권 개인 고객 예금 보유액 현황. 이태규의원실 제공

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