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맛있는 정릉아리랑시장 만든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대가 서울 성북구 정릉아리랑시장을 활성화 하는 '특화 상점 레시피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국민대의 특화 상점 레시피 고도화 프로젝트는 국민대의 인력과 인프라를 활용해 인근 정릉아리랑시장 식당을 활성화 한다는 지역사회 공헌을 취지로 진행됐다.

국민대 교수·학생들은 청년들의 유인도가 높은 레시피를 신규 개발하고자 지난 8월부터 약 2개월간 연구를 진행했다.

이민아 식품영양학과 교수와 학생들은 외부 전문가들과 함께 정릉아리랑시장의 식당들을 방문해 기존 메뉴들을 점검하고 신메뉴 개발 방향을 확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이달 초 교내 구성원과 정릉아리랑시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시식회와 품평회를 열고 메뉴를 수정·보완했다.

이번 프로젝트로 식당 세 곳이 새로운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양념·후라이드 치킨 위주의 '우리집양념통닭'은 식재료의 트렌드 변화를 반영해 젊은이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닭껍질 튀김·닭똥집 튀김 등을 새롭게 개발했다. 또 '부미식당'은 삼겹살덮밥과 불고기덮밥을, '성원쌈밥'은 닭목살볶음을 신메뉴로 추가했다.

국민대는 신메뉴가 확정·판매되면 실제 매출 증대로 이어지는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황보윤 전통시장 대학협력 사업추진단장(국민대 글로벌창업벤처대학원 교수)는 "단순한 메뉴 개발을 넘어 젊은 층이 선호할 수 있는 매장 인테리어, 서비스 등도 함께 고안했다"며 "향후 개발된 신메뉴 홍보를 위해 유튜브와 블로그 활동을 지원하고 젊은 층의 시장 방문을 이끌 볼거리용 조형물 제작도 고려 중"이라고 전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국민대, 맛있는 정릉아리랑시장 만든다
국민대와 정릉아리랑시장 관계자들이 '특화 상점 레시피 고도화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국민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