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쿠르드족 요충지 점령"

군사작전 나흘만에 24개 마을 통제… 국제사회 연일 쓴소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터키 "쿠르드족 요충지 점령"
터키군과의 전투에서 사망한 SDF 병사를 묻는 시리아 쿠르드족 [AP=연합뉴스]

터키군이 시리아 북동부에서 쿠르드족을 몰아내기 위해 군사작전에 돌입한 지 나흘 만에 쿠르드족이 통제하던 요충지 라스 알-아인을 점령했다고 발표했다.

12일(현지시간) 터키 국방부는 트위터를 통해 "유프라테스강 동쪽에 있는 라스 알-아인 시를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도 터키군이 라스 알-아인 중심부를 장악했다고 확인했다.

터키-시리아 접경지대의 중심에 있는 라스 알-아인은 쿠르드족이 2013년부터 통제하던 곳이다. 쿠르드 민병대(YPG)는 여러 번 이슬람국가(IS)의 공격을 받았으나 이곳을 사수하는 데 성공했다.

미군은 지난 6일 백악관이 터키의 군사작전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기 전까지 YPG가 주축을 이룬 시리아민주군(SDF)과 함께 이곳에 주둔했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은 "작전 개시 이후 24개 마을을 해방했으며 PKK(쿠르드노동자당)/YPG 테러리스트 459명이 무력화됐다"고 전했다.터키 당국은 적을 사살·생포했거나 적이 항복했음을 암시하기 위해 주로 '무력화'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PKK는 터키 내 쿠르드 분리주의 테러조직으로, 터키는 YPG를 PKK의 시리아 지부로 보고 있다.

그러나 터키 측 발표와 달리 시리아인권관측소는 SDF 대원 81명이 전사한 것으로 집계했다.

터키군의 압도적인 화력을 견디지 못한 SDF는 이날 성명을 내고 IS 격퇴전을 함께 수행한 국제동맹군에 터키 전투기의 진입을 금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SDF는 또 친(親)터키 반군 일파인 시리아국가군(SNA)이 시리아 북부 국경도시인 만비즈와 까미슐리를 연결하는 M4 고속도로에서 민간인 9명을 처형했다고 주장했다. SDF에 따르면 처형된 민간인 중에는 시리아 미래당의 공동의장인 헤르빈 카라프도 포함됐다.

그러나 SNA 측은 이를 전면 부인했다. 유수프 함무드 SNA 대변인은 "우리 군은 M4 고속도로에 도착하지 못했다"며 SDF 측 주장을 반박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터키 언론은 전날 시리아 접경 샨르우르파 주(州) 수루츠 마을에 떨어진 SDF의 박격포탄에 2명이 숨진 데 이어 이날 중상자 한 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쿠르드의 반격에 숨진 터키 민간인은 10명으로 늘었다. 쿠르드족 민간인 피해는 정확한 집계가 어려운 실정이나,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적어도 38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터키의 쿠르드 공격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은 이날도 이어졌다.

아랍연맹은 이날 이집트 카이로에서 회원국 외무장관 회의를 열고 터키군이 즉각 시리아에서 철수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터키군의 시리아 군사작전을 중단할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랍국가들은 터키의 공격에 맞설 외교·경제·투자·문화 조처를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럽 국가들은 터키에 대한 무기 수출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이날 "연방 정부는 터키에 의해 시리아에서 사용될 수 있는 모든 군사 장비에 어떠한 신규 허가도 내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