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홍콩시위 많이 누그러졌다"...시위 참가자들 "실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의 홍콩 시위에 대해 "많이 누그러졌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미중 무역협상 중국 대표인 류허 중국 부총리와 만난 것에 대해 취재진에 설명하던 중 홍콩 관련 질문이 나오자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홍콩 문제를 논의했다. 나는 중국이 홍콩에서 대단한 진전을 이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홍콩을) 지켜봐 왔다"면서 "류 부총리에게 '몇 달 전 (시위) 초기에 많은 사람을 봤을 때보다 정말 많이 누그러졌다. 이제 훨씬 적은 수만 보인다'고 말했다"고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홍콩 상황)은 자연히 해결될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나는 정말 이번 합의가 홍콩을 위해 대단한 거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홍콩을 위해 매우 긍정적이라고 본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발언은 이날 홍콩에서 19주 연속 열릴 예정인 주말 집회를 앞두고 나왔다.

이와 관련해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들을 지지하지 않은 데 대해 홍콩 시위대가 실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콩 온라인 포럼 'LIHKG'에서 벌어진 논쟁에서는 계속 미국의 지지를 얻기 위한 활동에 공을 들여야 하는지 의문을 제기하는 글이 많았고, 자신들의 길을 가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또한 시위 참가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가 진정세라고 표현한 데 대해 속상해하며, 대규모 집회나 해외 선전전 전개 등 향후 시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고 SCMP는 전했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