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윤석열 흠집내기는 본질 흐리기 공작"…"윤석열 검증한 건 조국"

"조국 동생 구속영장 기각은 사법농단의 결정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나경원 "윤석열 흠집내기는 본질 흐리기 공작"…"윤석열 검증한 건 조국"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오늘 아침에는 드디어 윤석열 검찰총장 흠집 내기가 시작됐다"며 "물타기와 본질 흐리기 공작은 지칠 줄을 모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문재인 정권 사법농단 규탄' 현장 국정감사대책회의를 열고 "윤 총장이 이렇게 문제가 있다면 그 당시 검증한 조국 전 민정수석 무엇을 한 것이냐"며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조국 전 민정수석 동생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결정은 장악된 사법부가 보이는 사법 농단의 결정판"이라며 "김명수 대법원장 체제에서 대법원 입구 앞에 쓰여 있는 자유·평등·정의가 철저히 짓밟히고 무너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뒷돈을 전달한 자들은 모두 구속됐는데 뒷돈을 받아 챙긴 사람은 구속되지 않았다"며 "영장 기각 사유도 이런 억지가 없는데, 영장 기각 결정문인지 피의자 변호인의 최후 변론문인지 헷갈릴 정도"라고 주장했다.

그는 "영장 기각이 더불어민주당의 법원 개혁 보고서 발표 직후에 나왔다는 점에 비춰서도 명백한 사법농단"이라며 "헌법은 사회적 특수계급 존재를 부정하지만 지금 좌파 특수계급은 분명히 존재하는 것 같으며 조국 일가가 그 정점에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조국 부부의 휴대폰은 지금도 압수수색이 되고 있지 않고, 자택 압수수색 영장도 3번 청구해 겨우 받았다고 한다"며 "결국 지금 법원이 하는 일이 범죄를 밝혀내라고 하는 것인지 범죄를 덮어주라고 하는 것인지 의심할 수밖에 없으며, 사법부가 지키고자 하는 것이 법질서인지 아니면 조국 일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