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원전 오염수 문제 국제회의서 `공론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日원전 오염수 문제 국제회의서 `공론화`
런던협약·의정서 당사국총회 참석한 한국대표단 [제공=해양수산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문제가 해양 폐기물 투기금지를 다루는 국제회의에서 주요 의제로 다뤄지게 됐다.

9일(현지시간) 한국대표단 등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런던 국제해사기구(IMO) 본부에서 열리고 있는 런던협약·의정서 당사국총회에서 우리 정부 대표단은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문제를 정식 의제로 다룰 것을 요청했다.

우리나라와 일본을 포함해 53개국이 비준한 런던협약·의정서는 해양환경 보호를 위해 해상 소각, 폐기물 및 기타 물질의 해양투기 및 수출을 명시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이번 런던협약·의정서 당사국총회에는 '방사능 폐기물 관리'가 의제 중 하나였다. 그린피스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배출 계획과 관련해 우려를 표명하고 일본 정부에 질의하는 내용의 문서를 제출함에 따라 관련 논의가 진행됐다.우리 정부는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런던협약·의정서 내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을 계속 제안해왔다. 그러나 당사자인 일본이나 IMO 사무국 등은 이 문제가 런던협약·의정서가 아닌 국제원자력기구(IAEA)에서 논의해야 할 사안이라는 입장을 보여왔다.

이번 당사국총회에 한국 측 수석대표로 참석한 송명달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최근 일본 정부가 원전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해양 방류를 언급한 점을 지적하면서, 투명한 정보 공개와 함께 오염수 처리 방법 및 시기를 인접국가 및 국제사회와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일본 대표는 원전 오염수 문제는 해양투기 및 수출 등을 금지하는 런던협약·의정서 범위 내에 있지 않다며,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이날 당사국총회에선 한국 외에도 중국과 칠레 대표단이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배출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이번 사안을 당사국총회에서 지속적으로 논의하자는 입장을 표명했다. 가나 출신인 아자라 프렘페 당사국총회 의장 역시 앞으로 관련 의제를 계속 논의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일본이 정보를 계속해서 공개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에 일본 대표단은 앞으로 원전 오염수와 관련해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