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 안전 지키는 AI+AR 드론

SK㈜ C&C '드론관제 플랫폼'
위험 신속 파악 위치정보 제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시가스 안전 지키는 AI+AR 드론


AI(인공지능)와 AR(증강현실), 드론을 결합해 배관 등 도시가스 시설물의 위험상황을 막는 플랫폼이 나왔다.

SK(주) C&C(사업대표 사장 안정옥)는 SK E&S의 도시가스 자회사인 충청에너지서비스와 함께 드론·CCTV·모바일 영상 등 다양한 영상을 실시간 분석해 위험상황을 파악하고 알려주는 '에이든 드론관제 플랫폼'(사진)을 개발해 10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AR과 AI를 적용한 드론을 가스 등 안전관리 분야에 활용하는 것은 국내 최초다. SK㈜ C&C는 인간의 시각적 인식 능력을 재현하는 비전 AI 솔루션 '에이든(AIDEN)'을 적용,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산지나 위험지역 등의 시설물·가스관 등을 감시할 수 있다. 에이든을 연계한 드론의 첫 임무는 충청에너지서비스가 관할하는 충북 지역의 도시가스 시설 감시다. 설정된 자율비행 경로를 따라 돌면서 사전에 신고되지 않은 굴착 공사나 건설장비 등의 접근을 찾아낸다. 플랫폼의 가장 큰 장점은 위험 현장을 빠르고 정확하게 파악해 위치정보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드론이 가스배관 주변 상황의 영상을 실시간으로 보내주면 플랫폼이 이를 분석해 처리한다. 지리정보시스템과 연계해 현장의 실시간 영상에 시설물 정보를 AR로 함께 보여주고, 위험 지역의 도로명 주소를 제공해 빠른 대응을 돕는다.

조용래 충청에너지서비스 안전관리본부장은 "굴삭기 객체인식과 가스배관 증강현실 기술을 접목한 드론 순회 점검으로 기존 차량 순회 점검이 갖고 있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업무 효율을 높였다"며 "실질적인 도시가스 안전관리 강화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김준환 SK㈜ C&C 플랫폼&테크1그룹장은 "에이든 플랫폼은 드론의 강점인 광역 지역 촬영 감시의 효과를 극대화해 준다" 며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아큐인사이트 플러스'와도 연계해 위험 전조증상까지 잡아내는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1일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윈원회를 열어 AR·AI 기반 드론을 활용한 도시가스 배관점검 기술적용에 대해 실증 특례신청을 조건부 승인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