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티, 나이 조작 논란 인정 "`고등래퍼` 지원 위해 나이 10살 뺐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티, 나이 조작 논란 인정 "`고등래퍼` 지원 위해 나이 10살 뺐다"
가수 민티(사진=코로나엑스엔터테인먼트)

가수 민티가 실제 나이와 함께 자신이 걸그룹 '소녀주의보'의 원 제작자임을 인정했다.

10일 가수 민티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저는 소녀주의보 제작자 소리나가 맞다"며 "어디서 시작된 소문인지 모르겠지만 저는 37세가 아니다. 28세"라고 말했다.

이날 민티는 소속사를 통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설명한데 이어, 영상을 통해 직접 해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민티는 그룹 소녀주의보 제작과 관련해 "10대 때부터 작곡과 프로듀싱을 배우며 현업에서 뛰었고, 그러던 과정에서 투자를 받아 소녀주의보를 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 건강 등 여러 문제가 생겨 뿌리엔터테인먼트에 매니지먼트 위임을 하고 요양을 하게 됐다. 소녀주의보를 굶기고 갈궈서 나왔다는 소문은 어디서 나왔는지는 모르겠다. 제가 애들한테 열등감을 느꼈다고 하는데 그럴 일은 솔직히 없다"고 해명했다.

민티, 나이 조작 논란 인정 "`고등래퍼` 지원 위해 나이 10살 뺐다"
(사진=가수 민티 유튜브 영상 캡처)

나이 조작 논란에 대해서는 "내 나이에서 그냥 10세를 뺐다. '고등래퍼'에 지원하려면 고등학생이어야 했기 때문"이라며 조작을 인정했다.

한편 민티의 입장 발표 뒤 일부 누리꾼은 현재까지 그가 소녀주의보 제작에 관여하는지에 대해 궁금증을 표했다. 이에 소녀주의보의 소속사 뿌리엔터테인먼트는 "전혀 관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