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장환문학상에 육근상 시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장환문학상에 육근상 시인


올해 제12회 오장환문학상 수상자로 육근상 시인(59·사진)을 선정했다고 9일 솔출판사가 밝혔다. 수상 시집은 지난해 나온 '우술 필담雨述筆談'이다.

심사위원단은 "우술 필담은 오장환의 시 정신을 환기하면서 시류에 편승하지 않은 독특한 시적 성취를 이룬 시집"이라고 평했다. 상금은 1000만원.

제8회 오장환신인문학상(상금 500만원) 당선자로는 올해 60세인 이신율리(본명 이병애)가 뽑혔다.시상식은 오장환문학제가 열리는 오는 18일 충북 보은문화예술회관 앞 뱃들공원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