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애플, 불붙는 新스마트워치 대전

애플워치5, 25일 국내출시 예정
갤워치 액티브2도 나란히 출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애플, 불붙는 新스마트워치 대전
삼성전자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연합뉴스

삼성·애플, 불붙는 新스마트워치 대전
애플 '애플워치 5'.

연합뉴스


삼성전자와 애플이 같은 날 스마트워치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대결에 나선다.

9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애플과 이동통신 3사는 이달 18일 '아이폰11' 시리즈 예약 판매에 돌입해 25일부터 국내 출시가 유력시되고 있다. 애플은 이와 함께 스마트워치 신제품인 '애플워치5'도 같은 날 출시할 예정이다. 다만 아이폰11 시리즈와 달리 애플워치5는 예약판매를 진행하지 않는다.

애플워치5는 전작인 애플워치4와 전체적인 디자인, 크기, 주요 기능이 동일하다. 팔을 들어 올리거나 화면을 두드릴 때만 시간을 보여주던 방식에서 항상 시간을 보여주는 상시 표시형 디스플레이로 바뀐 점이 가장 큰 변화다. 아이폰이 주변에 없어도 전 세계 150개국에서 긴급 구조 전화를 걸 수 있는 기능도 셀룰러 모델에 도입됐다. 알루미늄, 스테인리스 스틸, 세라믹 외에 티타늄 소재가 새로 추가됐다.

국내 판매 가격은 GPS 모델이 53만9000원부터, 셀룰러 모델이 65만9000원부터다.

삼성전자도 '갤럭시워치 액티브2 LTE' 모델을 25일부터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갤럭시워치 액티브2 블루투스 모델을 지난달 6일 선보인 바 있다. 갤럭시워치 액티브2는 스마트폰의 카메라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등 갤럭시 폰과의 연동이 업그레이드되고 운동, 스트레스, 수면 관리 기능이 향상된 것이 특징이다. LTE 모델은 스마트폰 없이도 전화를 걸고 받거나 소셜 미디어 뷰어 애플리케이션으로 손목 위에서 소셜 포스트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블루투스 모델 가격은 소재와 크기에 따라 29만 9200~44만원이며, LTE 모델은 이보다 5만원 정도 비쌀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워치 액티브2 두 모델에 향후 심전도 측정 기능을 지원할 예정이다. 애플과 삼성전자는 전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을 양분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애플은 46.4%의 점유율로 압도적인 1위를 유지하고 있고, 2위인 삼성전자는 점유율 15.9%로, 애플을 추격하고 있다. 2분기 전체 스마트워치 시장은 1230만대 규모로, 전년 대비 44% 고속 성장을 이어갔다.

김은지기자 ke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