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CEO 제주로 집결… `미증유 위기` 최태원式 해법 찾는다

16~18일 세미나…70여명 참석
행복전략 계열사별 공유 눈길
崔 회장, 마지막날 폐막연설선
지정학적 위기 대책 주문할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그룹 CEO 제주로 집결… `미증유 위기` 최태원式 해법 찾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오는 16일부터 사흘간 제주에서 '2019 CEO 세미나'를 열고 주요 계열사 CEO들과 함께 내년 경영 전략을 구체화한다. 사진은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6년 CEO세미나에서 최 회장이 주력 관계사 CEO들에게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실천을 당부하고 있는 모습.

SK그룹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다음주 SK그룹 주요 계열사의 최고경영자(CEO)들과 함께 제주에서 '2019 CEO 세미나'를 열고 '행복전략' 등 내년 경영 전략을 구체화 하기 위해 머리를 맞댄다. 매년 10월께 열리는 SK그룹의 CEO 세미나는 최 회장이 직접 그룹 경영 전반에 걸친 큰 밑그림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눈길을 끄는 행사다.

재계에서는 특히 최 회장이 올 초 키워드로 제시한 '행복'을 기업 시스템에 어떻게 구체화 할 지, 그리고 '미증유(일찍이 없었던)'의 지정학적 위기에 적응하는 해법을 제시할 지 등에 주목하고 있다.

9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을 비롯해 계열사 CEO 등은 오는 16∼18일 제주 디아넥스호텔에서 내년 그룹과 계열사의 경영 전략과 방향에 대해 토의하는 '2019 CEO 세미나'를 개최한다. 매년 10월께 열리는 이 행사에는 최태원 회장과 최재원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SK수펙스추구협의회의 조대식 의장과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계열사 CEO 등 7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 세미나에서도 최태원 회장이 '딥 체인지(근본적 변화)'의 방법론으로 강조해온 사회적 가치 추구와 일하는 방식의 혁신 등이 주로 논의될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지난해 CEO 세미나에서 "사회적 가치는 사회와 고객으로부터 신뢰를 얻을 수 있는 기반일 뿐 아니라 경제적 가치 이상으로 기업의 전체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핵심 요소"라며, 사회적 가치 추구를 바탕으로 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역설한 바 있다.

올해 CEO 세미나에서는 CEO들이 회사별로 구체화한 행복전략을 공유할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은 지난 6월 개최한 '2019 확대경영회의'에서 "지금까지는 돈을 버는 데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평가와 보상을 했다면 앞으로는 구성원 전체의 행복에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삼을 것"이라며, CEO들에게 행복전략의 상시 업데이트를 주문했다.

이에 따라 CEO들은 회사별로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증진하고 디지털혁신과 인공지능(AI) 등 미래 핵심기술 등을 고려한 행복전략을 이번 세미나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최 회장은 폐막 연설에서 내년도 경영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그는 사회적 가치 추구와 행복전략 추진 외에도 최근 고조되고 있는 지정학적 위기에 대응하는 방안도 주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달 19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SK의 밤' 행사에서 최근 경영환경과 관련해 "이런 종류의 지정학적 위기는 처음"이라며, 위기에 적응하는 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 SK 관계자는 "CEO세미나는 특정 비즈니스 현안 등에 대해 결론을 내는 자리가 아니라 딥체인지 실행력을 높이는 과정에서 겪은 시행착오 등을 공유하고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방법론을 찾아가는 자리인 만큼 2박3일 동안 최고경영진의 진지하고 열띤 토론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