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정경심 노트북행방 정밀추적… 새로운 ‘스모킹 건’나올까

CCTV 통해 전달 장면 검증
정 교수, 사실관계 계속 부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檢, 정경심 노트북행방 정밀추적… 새로운 ‘스모킹 건’나올까
사진 = 연합


조국 향하는 檢

'노트북을 찾아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가 사용하던 노트북의 행방을 정밀 추적하고 있다.

과연 노트북에서 새로운 '스모킹 건'이 나올지 주목된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정 교수의 자산관리인 역할을 한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모(37) 씨를 전날 소환해 자신이 보관하던 노트북을 정 교수에게 전달했는지 재차 확인하고 관련 폐쇄회로(CC)TV 영상을 검증했다.

현재 김 씨는 노트북을 "지난달 6일 정 교수 요청으로 켄싱턴호텔에 찾아가 노트북을 전달했다"고 진술했으며, 검찰 역시 호텔 CCTV를 통해 전달 장면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정 교수는 이 같은 사실관계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달 3일 김씨가 가지고 있던 동양대 연구실과 방배동 자택 PC 2대의 하드디스크를 임의제출받았다. 김씨가 임의제출 당시에는 노트북의 존재를 알지 못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김 씨를 불러 다시 한 번 정 교수의 노트북 행방에 대해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날 검찰의 조사에 대해 여권은 "보복성 수사"라고 날 세운 비판을 했다. 김 씨의 인터뷰가 검찰의 심기를 건드렸다는 것이다.

김 씨는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정 교수가 조 장관 5촌 조카 조범동 씨(36)에게 사기를 당한 피해자이며, 증거인멸을 지시한 적도 없다'는 취지의 인터뷰를 했다.

유 이사장은 전날 오후 7시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김씨 인터뷰 녹취를 공개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