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물 산지 위판장 80%, 갈매기·생쥐에 ‘무방비 노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에서 생산된 수산물이 유통되는 첫 단계인 산지위판장의 위생상태가 불량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산물의 신선도 및 위생관리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9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수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수산물 위판장 222개 중 65%에 달하는 144개소는 냉동, 냉장, 저빙, 오폐수 등의 위생시설을 단 1개도 갖추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개방형 위판장의 경우 상황이 더욱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개방형 위판장 157개소 중 8개소를 제외한 149개소는 갈매기 등의 조류나 쥐와 같은 설치류를 차단할 수 있는 그물망이나 관련 시설이 아예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수산물 위판장에서 어획물은 어상자나 크레인 등을 이용한 양륙과정을 포함해 선별 및 어상자 입상 그리고 경매를 위한 진열 작업을 거치게 된다. 경매가 끝나면 중도매인이나 매매참가인에게 수산물의 소유권이 이전돼 상차 및 출하를 하게 된다. 박 의원은 "위판장은 첫 번째 유통단계인 동시에 어획물의 가격이 결정되는 공간이기 때문에 신선도 및 위생 관리가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며 "연근해 수산물의 경우 약 80% 이상이 산지 위판장을 통해 출하되는 점을 감안하면 심각한 문제"라고 꼬집었다. 앞서 지난 7월 국회에서 열린 '산지 위판장 시설현대화 방안 토론회'에 패널로 참석한 장홍석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연구본부 연구위원은 "여전히 한국의 수산물 산지 위판장은 바닥에 수산물을 퍼트려서 경매를 하고 그 과정 동안 작업인은 장화를 신은 채로 화장실을 가며, 갈매기 떼는 그 주위를 날며 대소변을 보기도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박 의원은 "공급자 주도 시장이 40~50년간 굳어지면서 생긴 매너리즘이 위판장 위생여건에서 드러난다"며 "위판장 위생여건은 2017년 국정감사 당시에도 지적했던 사안이지만 아직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단기간에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수협중앙회와 해양수산부는 장기적인 로드맵을 수립해야할 것"이라며 "현재 연간 평균 1~2개소 수준으로 진행되는 위판장 현대화 사업을 보다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수산물 산지 위판장 80%, 갈매기·생쥐에 ‘무방비 노출’
광역지자체별 산지위판장 위생시설 현황. 박완주 의원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