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연천 신서면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확진시 14번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의 한 양돈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 1건이 발생했다고 9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돼지 4000여 마리를 기르는 해당 농장주는 어미 돼지 4마리가 식욕부진 등의 이상증상을 보이자 연천군에 신고했다. 해당 농장으로부터 500m 이내에는 또 다른 돼지 농장이 없었으며, 3km이내에는 3개 농장에서 돼지 4120마리를 기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이에 인력을 급파해 주변 사람과 차량의 출입을 통제하는 한편 긴급 소독을 벌이고 있다. 이곳에서 채취한 혈액 샘플은 경북 김천 농림축산검역본부로 보내져 아프리카돼지열병 여부를 가리는 검사를 받게 된다. 이 의심 사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된다면 지난 3일 이후 6일만, 국내 누적으로는 14번째가 된다. 정밀검사 결과는 이날 밤 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축산 농가 및 관계자에 대한 소독 등 철저한 방역조치 이행과 신속한 의심축 신고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경기 연천 신서면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확진시 14번째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