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애민정신` 강조했던 文대통령 올해엔 "독립운동가 민족정신 되새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은 한글날인 9일 "일제강점기에는 한글을 지키는 것이 곧 독립운동"이라며 "573년 전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의 애민정신과 일제강점기 한글을 지켜낸 독립운동가들의 민족정신을 되새긴다"고 했다. 지난해 애민정신을 강조했던 것과 달리 올해에는 극일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3·1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에 맞는 뜻깊은 한글날"이라며 "주시경 선생과 조선어연구회 선각자들은 고문과 옥살이를 감수하며 한글을 연구했고, 끝내 1947년 '우리말큰사전'을 편찬했다"고 했다.

이어 "한글만이 우리의 생각을 온전히 담아낼 수 있다. 김소월의 '진달래꽃', 윤동주의 '별 헤는 밤', 방정환 선생의 순수아동잡지 '어린이', 항일 언론 '대한매일신보'는 순 우리글로 쓰였다"며 "우리 글을 쓰고 읽을 수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삼천리강산을 잊지 않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지난해 한글날에 경기도 여주에 있는 세종대왕릉을 직접 방문, '왕의 숲길'을 거닐면서 애민(愛民)의 정신을 강조했던 것과 비교하면 차이가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일반 백성들이 서로 소통하는 데 어려움이 있어 세종대왕이 한글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그야말로 세계에서 유래가 없는 애민정신의 발현"이라며 "이 시대 정치하는 사람들이 다 본받아 가슴에 새겨야 할 것"이라고 했다.

지난해 소통을 강조해온 문 대통령의 한글날 언급이 1년 만에 바뀐 것에는 최근 정치상황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일본과의 갈등이 장기화되고 여야 갈등이 극한으로 치닫는 상황인만큼 지지층이 결집할 수 있는 '극일'을 언급하게 됐다는 것이다.

실제 문 대통령은 이날 한글을 언급하면서 문화·한류 등 기능적인 측면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글은 배우기 쉽고 아름다운 글이다. 1945년 무려 78%였던 문맹률은 13년이지난 1958년 4.1%로 줄었고, 글을 깨친 힘으로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끌 수 있었다"고 했다. 또한 "한글이 대한민국이며 한글이 우리를 세계와 연결한다"며 "간도, 연해주, 중앙아시아, 하와이를 비롯해 우리 민족이 새로 터를 잡은 곳에서는 어디든지 학교부터 세워 한글을 가르쳤다"고 강조했다.

다만 정치권에서는 국민 통합 메시지가 부족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지난 3일 개천절에 이어 이날에도 광화문에 보수성향 시민들이 모여 대규모 집회가 열린 것을 설명하면서 "573년 전 세종대왕이 강조한 통치자의 기본, '애민'은 그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다. 대한민국은 지금 백성이 아닌 한 사람만 바라보고 있는 대통령의 불통과 아집으로 성장의 길목에서 뒷걸음질 치고 있다"며 "부디 오늘만큼은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앞에서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는 국민들의 간절한 마음이 청와대에 닿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