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정부 시위에 교통마비… 혼돈의 에콰도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反정부 시위에 교통마비… 혼돈의 에콰도르
원주민 동참 환영하는 시위대[로이터=연합뉴스]

정부의 유류 보조금 폐지 이후 불붙은 반(反)정부 시위가 확산되면서 대통령과 정부 기관이 수도 키토를 빠져나와 다른 도시로 정부 기능을 이전하는 등 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8일(현지시간) 에콰도르는 반정부 시위 확산으로 대중교통이 마비되고 도로들이 봉쇄되는 등 이미 취약한 경제가 더 큰 타격을 받고 있다. 특히 지난 3일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에 약속한 긴축정책의 일환으로 유류 보조금을 폐지해 경유와 휘발유 가격이 최대 두 배 이상 오른 이후 시위가 연일 격화하고 있다.정부가 곧바로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강경 진압에 나서면서 대중교통 노동조합이 주도하던 파업 시위가 잠잠해지는 듯했지만, 주말새 원주민들이 가세해 시위에 더욱 불을 붙였다.

원주민들은 에콰도르 인구의 7%를 차지하는데 지난 2000년 하밀 마우와드 전 대통령, 2005년 루시오 구티에레스 전 대통령 퇴진에도 에콰도르토착인연맹(CONAIE)의 반정부 시위가 상당한 역할을 했을 정도로 조직력을 과시한다.

이날 시위대는 경찰의 저지를 뚫고 빈 의회 건물에 진입하기도 했다. 또 곳곳에서 상점 약탈과 차량 파손 등이 잇따랐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에콰도르 정부에 따르면 지난 3일 이후 현재까지 시위 참가자 570명이 체포됐다. 또 시위대의 도로 봉쇄로 병원으로 이송되지 못한 사고 환자 1명이 숨지고 진압 경찰 등 77명이 다쳤다. 전날엔 아마존 지역의 유전 세 곳이 '외부세력'에 점거돼 가동이 중단됐다. 이곳에선 에콰도르 전체 산유량의 12%를 담당한다.

정부는 시위로 수도 키토가 마비되자 안전상의 이유로 키토에서 390㎞ 떨어진 최대도시 과야킬로 정부 기능을 이전했다.

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은 이날 과야킬에서 각료 회의를 열고 시위 대책을 논의했다.

모레노 대통령은 이번 시위가 특정 세력이 원주민을 이용해 벌이는 '쿠데타 시도'라고 주장했다. 그는 전날 방송 연설에서 "약탈과 반달리즘, 폭력은 정부를 흔들고 헌법 질서와 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하려는 조직적인 정치적 의도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배후로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자신의 전임자인 좌파 라파엘 코레아 전 에콰도르 대통령을 지목했다.

모레노 대통령은 또 유류 보조금 폐지 등 긴축 정책을 철회할 생각이 없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