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연무동·광주 송정동 등 10곳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선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경기도는 수원시 연무동, 광주시 송정동 등 도내 8개 시 10개 지역이 정부의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경기도에서는 2017년 8개, 올해 상반기 4개 지역을 포함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31개 지역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추진된다.

올해 하반기 선정된 10개 지역은 면적 5만㎡ 이하 '우리동네살리기' 1개(광주시 송정동), 5만~10만㎡ '주거지지원형' 3개(수원시 연무동·안산시 본오2동·광주시 송정동), 10만~15만㎡ '일반근린형' 5개(수원시 세류2동·부천시 심곡본동·평택시 신장동·양주시 회천1동·포천시 신읍동) 등이다.

해당 사업지에는 총 950억원 규모의 국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광주시 송정동은 생활복지 구현을 위해 도시재생 어울림 센터와 송정 문화센터 조성 등이 사업계획에 포함됐다.

또 수원시 연무동은 돌봄서비스 제공을 위해 주민 어울림 터 및 세대통합 어울림 공간 조성사업 등이 담겼다.

이 밖에 부천시 심곡본동 지역은 공동체 활성화 기반 마련을 위해 어울림 복합센터와 펄벅문화거리 조성사업이 사업목표로 선정됐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수원 연무동·광주 송정동 등 10곳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선정
경기도청.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