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나경원 원내대표, 채이배 의원 감금 지시 정황 드러나…책임지고 검찰조사 받아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출동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으라고 또 다시 압박했다.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감금한 일이 나 원내대표의 지시로 이뤄진 일이라는 정황이 검찰 수사에서 드러나자 공세 수위를 더 높이고 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9일 논평을 내고 "나 원내대표는 내뱉은 말대로 채 의원 감금에 대한 책임을 지고 검찰 조사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박 대변인은 "지난 4월 채 의원 감금 당시 나 원내대표가 한국당 의원들에게 이를 지시한 정황이 검찰 수사에서 드러난 것으로 언론들이 보도했다"면서 "보도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의원들에게 '(한국당 의원들이) 경찰에 끌려가는 모습을 보일 때까지 지켜야 한다'는 취지의 지시를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이게 사실이라면, 참으로 충격적"이라며 "민의의 전당인 국회를 '동물국회'로 만든 이유가, 야당탄압을 연출하려는 고도의 권모술수였던 것이 드러난 셈이다. 나쁜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국회에서 감금과 점거, 회의 방해와 의안탈취 등의 집단행동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이달 초 검찰은 나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 17명에게 검찰에서 조사를 받으라는 출석 요구를 했다. 2번째 검찰의 출석요구"라며 "경찰수사에 이어 검찰수사도 면책특권과 국정감사 등을 이유로 한국당은 뭉개고 있다. 총선까지 버티겠다는 속내"라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민주당과 정의당 의원 등이 수사기관에 출석해 조사를 받자, '모든 책임은 내가 지겠다'고 공언했다. 나 원내대표가 공당의 대표라면, 이제 내뱉은 말에 책임을 져야한다"면서 "그 때가 왔다. 나한테 유리하고 필요할 때 외치는 '법치'가 아니란 것을 증명하고 싶다면, 나 원내대표와 한국당 의원들은 패스트트랙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에 지금이라도 성실하게 응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민주당 "나경원 원내대표, 채이배 의원 감금 지시 정황 드러나…책임지고 검찰조사 받아야"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