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1일 워싱턴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전망 밝지 않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0∼11일 워싱턴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전망 밝지 않아"
류허 중국 부총리 [연합뉴스]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이 오는 10∼11일 미국 워싱턴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고위급 무역협상을 벌인다고 중국 상무부가 8일 발표했다.

중국 대표단의 주요 구성원으로는 중산 상무부장(장관)과 이강 인민은행장, 닝지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등도 있다.

중앙재경위원회 판공실 부주임 겸 재정부 부부장인 랴오민과 왕즈쥔 공업정보화부 부부장, 한쥔 농업농촌부 부부장, 왕서우원 상무부 부부장 겸 국제무역협상 부대표 등도 포함됐다.

랴오민 부부장이 이끄는 중국 실무 협상팀이 7∼8일 워싱턴에서 제프리 게리시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가 이끄는 미국 측 실무팀과 사전 의제를 조율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고위급 무역협상이 순조로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류허 부총리가 이번 협상에서 산업·통상정책과 관련한 핵심 쟁점에 대한 논의를 거부할 것이라고 자국 협상단 관료들에게 말했다고 지난 6일 보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