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유엔대사, `北SLBM` 안보리 소집에 강력 반발..."좌시않을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와 관련해 영국과 프랑스, 독일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 소집을 요구하자 주유엔 북한대표부가 7일(현지시간) 강력히 반발했다.

3개 국가를 비판하는 한편 미국이 배후에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날 A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영국 등의 안보리 소집 요구에 대해 "위험스러운 시도"라면서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사는 "그들 국가는 우리의 자위적 조치를 안보리에서 이슈로 삼으려는 위험스러운 시도를 우리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또한 영국과 프랑스, 독일의 불순한 움직임의 배후에는 미국이 있다는 사실은 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영국과 프랑스, 독일은 2일 북한의 SLBM 시험 발사에 대응해 안보리 비공개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안보리 비공개회의는 8일 열릴 것으로 전해졌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北유엔대사, `北SLBM` 안보리 소집에 강력 반발..."좌시않을 것"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