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삼성전자 `어닝서프라이즈` 소식에 1% 껑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코스피가 삼성전자 3분기 '어닝서프라이즈' 소식에 힘입어 1% 이상 급등했다.

8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4.52포인트(1.21%) 오른 2046.25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7.64포인트(0.38%) 오른 2029.37에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지속하며 상승 폭을 키웠다.

코스피시장에서는 기관이 3029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545억원, 455억원을 순매도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지수를 이끌면서 전체적으로 반등 장세가 나타났다"며 "삼성전자가 시장 기대치를 넘어서는 실적을 발표하면서 반도체와 IT 업황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에 투자심리가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잠정 연결 영업이익이 7조7000억원이라고 공시했는데, 이는 증권사 전망치 평균(7조1085억원)을 크게 뛰어넘는 수준이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2.41%)를 비롯해 SK하이닉스(0.75%), 현대차(1.17%), NAVER(0.33%), 셀트리온(1.12%), 삼성바이오로직스(0.92%), LG화학(2.25%), LG생활건강(4.35%), 신한지주(0.73%) 등이 올랐다.

시총 10위 안에서는 현대모비스(-0.20%)만 내렸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2.01%), 화학(1.97%), 의료정밀(1.72%), 제조(1.62%), 운송장비(1.49%) 등 대부분 강세를 보였고 은행(-1.91%)만 약세였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8.20포인트(1.31%) 오른 635.41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82포인트(0.13%) 오른 628.03에서 출발해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2376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1266억원, 903억원을 순매도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3.5원 내린 1193.1원에 마감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