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우 사별 “건강했던 아내, 2년 전 돌연 희소병으로 세상 떠났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민우 사별 “건강했던 아내, 2년 전 돌연 희소병으로 세상 떠났다”
김민우 사별(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가수 김민우가 아내와 사별한 사연을 털어놨다.

김민우는 7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자동차 세일즈맨으로 16년째 일하고 있다"고 근황을 밝혔다.

이날 김민우는 "사실 2년 전 아내가 세상을 떠났다"며 "아내가 굉장히 건강했던 사람이다.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목이 아프다고 해서 병원에 갔더니 혈구탐식성 림프조직구증이라고 하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아내가 6월 25일에 입원해 7월 1일 세상을 떠났다. 일주일 만에 많은 일이 벌어졌다"고 이야기했다.

김민우의 충격 고백에 이상민은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나느냐"며 안타까워했다.

김민우는 "오늘은 내가 정말 사랑하는 딸과 눈 맞춤을 하기 위해 출연했다. 내 딸 민정이는 너무 빨리 어른이 된 것 같다. 올해 11살인데 엄마가 세상을 떠나고 지금까지 눈물 흘린 적이 없다. 나는 매일 눈물을 흘렸는데 민정이는 울지 않고 날 위로했다. 엄마가 있을 때와 똑같이 행동하는 게 날 더 슬프게 했다"고 속내를 전했다.

김민우는 방송에 출연한 이유가 딸 민정 때문이라며 "민정이가 엄마 장례를 치르고 집에 들어오자마자 '아빠 세탁기 쓰는 법 알려주세요'라고 하더라. 또 '아빠 와이셔츠는 내가 다려주고 빨아줄 테니까 걱정하지 마'라고 했다. 그때 당시 민정이는 9살이었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찡하게 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