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입성하는 롯데리츠… "IPO 통해 최대 상장리츠 도약"

롯데쇼핑 보유 부동산에 투자
연평균 6%대 배당수익률 추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스피 입성하는 롯데리츠… "IPO 통해 최대 상장리츠 도약"


"롯데쇼핑의 우량 리테일 자산 기반의 성장 로드맵을 바탕으로 해외 선진 글로벌 리츠 수준의 대규모 상장 리츠로 발돋움하겠습니다."

7일 권준영 롯데AMC 대표이사(사진)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롯데리츠(롯데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롯데리츠의 투자 대상 부동산은 롯데쇼핑이 보유한 백화점, 마트, 아울렛(점포수 기준 10개 점포)으로 구성됐다. 전체 연면적은 63만8779㎡(약 19만평)에 달한다. 이중 롯데리츠의 핵심자산인 롯데백화점 강남점은 지난 5월 현물출자를 통해 롯데AMC가 이미 소유권을 넘겨받았다.

롯데리츠는 이번 IPO를 통해 상장 이후 약 1조5000억원에 달하는 국내 최대 상장 리츠가 될 예정이다. 권 대표는 "이번 상장을 통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영속형 공모상장 리츠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리츠는 롯데쇼핑이 트리플넷(Triple-net) 조건으로 책임 임차를 제공함으로써 연 평균 6%대의 배당수익률을 추구한다. 롯데리츠 측은 "롯데쇼핑과 장기책임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고 자산 관리 및 운영 리스크를 최소화했다"며 "롯데쇼핑이 지급하는 고정 임차료를 재원으로 투자자에게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배당 수익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7월에는 리츠 업계 최초로 공모 담보부 사채를 발행해 1700억원을 조달하는 데 성공했다"며 "자본 조달 비용 및 이자 비용 절감에 따른 배당수익률 상승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롯데리츠는 롯데쇼핑이 보유한 84개 점포에 대해 우선매수협상권 약정(ROFO)을 체결하고 추가 자산 편입을 검토 중이다. 중장기적으로는 호텔· 물류 등 롯데그룹의 다른 계열사 자산 편입으로 안정적인 포트폴리오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전국 핵심 상권에 위치한 우수한 자산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자산 가치 상승을 기대할 수 있는 점도 강점으로 꼽았다. 롯데리츠 관계자는 "롯데리츠가 편입한 자산 대부분이 대중교통 접근성이 양호하고 인구가 밀집해 있어, 집객 효과가 뛰어난 입지에 위치했다"며 "특히 롯데백화점 강남점을 비롯한 절반 이상의 자산이 핵심 수도권 지역에 위치해 지속적인 자산 가치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롯데리츠의 총 공모 주식 수는 8598만여주다. 롯데리츠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2일까지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전체 공모 물량의 65%인 약 5589만주에 대해 수요예측을 진행했는데, 이 수요예측에는 총 969개 기관이 참여해 358.0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모가는 공모 희망가 범위(4750∼5000원) 최상단인 5000원으로 확정됐다. 이에 따른 공모 예정 금액은 4299억원이다. 일반 투자자 청약 물량은 총 공모 물량의 35%인 3009만여주로 청약은 오는 8∼11일 진행된다. 공모 자금은 롯데백화점 강남점을 제외한 잔여 점포의 매매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상장은 이달 말로 예정돼 있다.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 홍콩상하이증권 서울지점, 노무라금융투자가 맡았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