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회 공감, 광화문 50.9% vs 서초동 47.0%…오차범위 내 팽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국 사퇴' 광화문 집회와 '조국 수호' 서초동 집회에 각각 공감한다는 여론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리얼미터가 YTN '노종면의 더뉴스' 의뢰로 실시해 7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광화문 집회에 공감한다는 응답은 50.9%로 확인됐다. 서초동 집회에 공감한다는 응답은 47.0%로 두 응답이 오차범위(±4.4%포인트) 내인 3.8%포인트 차이로 각축을 벌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모름·무응답'은 2.1%로 집계됐다.

최근 광화문 일대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주장하는 집회가, 서초동 일대에서는 검찰 개혁을 주장하는 집회가 열리고 있다.

세부 계층별로 보면 광화문 집회에 공감한다는 응답은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 60대 이상과 50대, 보수층,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 다수를 차지했다.

서초동 집회에 공감한다는 응답은 호남과 충청권, 경기·인천, 40대와 30대, 20대, 진보층,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다수였다. 서울과 중도층에서는 각각의 집회에 공감한다는 응답이 비슷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집회 공감, 광화문 50.9% vs 서초동 47.0%…오차범위 내 팽팽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