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어선·日단속선 충돌… 북한 선원 10여명 실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北어선·日단속선 충돌… 북한 선원 10여명 실종
구와하라 사토시(桑原智) 일본 수산청 자원관리부 어업단속과장이 7일 동해 대화퇴 어장 부근에서 북한 어선과 일본 수산청 단속선이 충돌한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북한의 어선과 일본 정부의 어업 단속선이 동해상에서 충돌해 북한 어선에 타고 있던 선원 20여 명이 바다에 빠져 실종된 가운데 10여 명이 구조됐다고 NHK가 7일 보도했다.

NHK 보도에 따르면 일본 해상보안청과 수산청은 이날 오전 9시 7분 '이시카와(石川)현 노토(能登)반도 북서쪽 350㎞ 지점 먼바다에서 수산청의 어업 단속선과 북한의 대형 어선이 충돌했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북한 어선의 승조원 20명 가량이 바다에 뛰어들었고, 북한 어선은 완전히 침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의 어업 단속선은 자력으로 항해가 가능한 상태로, 북한 승조원에 대한 구조 작업을 벌여 10여 명을 구출했다. 사고 발생 후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10시 총리 관저의 위기관리센터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해 대응에 나섰다. 해상보안청은 현장에 순시선과 항공기를 보내는 한편 자세한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사고가 난 동해상 해역은 오징어와 각종 수산 자원이 풍부해 '황금어장'으로 알려진 대화퇴(大和堆) 어장으로 북한 어선들이 자주 조업하는 수역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화퇴 어장의 대부분은 한일 공동 관리 수역에 속한다. 일본은 이 해역이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들어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북한의 공선(公船)으로 보이는 선박은 지난 8월 23일 일본 수산청 어업단속선과 해상보안청 순시선을 향해 "(북한) 영해에서 즉시 퇴거하라"며 영유권을 주장한 바 있다. 당시 북한 선박은 소총으로 무장한 채 어업단속선에 30m까지 접근했다.

북한 외무성은 9월 17일 당시 상황에 대해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 등 선박들이 북한의 EEZ에 침입해 몰아냈다며 정정당당한 주권행사라고 밝혔다.

NHK는 사고가 난 해역에 대해 "일본의 EEZ 내"라고 설명했다.

일본 수산청은 이날 사고와 관련해 "어업 단속선이 충돌 전 북한 어선을 향해 주변 해역에서 나가라고 경고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불법 조업에 해당하는지 확인하며 퇴거 경고를 하던 중 북한 어선과 충돌했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