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先비핵화` 전제 셈법에 판 깨졌나… 北, 美에 "입장 바꿔라"

"추후 회담, 美에 달려" 불만토로
美 단계적 비핵화카드 꺼냈지만
보상 조치는 묵살했을 가능성
"北 양보 끌어내기 전략" 분석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先비핵화` 전제 셈법에 판 깨졌나… 北, 美에 "입장 바꿔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의 북측 협상 대표로 참석한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7일 귀국차 경유지인 베이징(北京)에 도착해 추후 회담 여부는 미국에 달려있다면서 미국의 입장 변화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미·북 실무협상의 북측 협상 대표로 참석한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7일 귀국차 경유지인 베이징(北京)에 도착해 추후 회담 여부는 미국에 달려있다면서 미국의 입장 변화를 촉구했다.

김명길 대사는 이날 오전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 3터미널 도착 뒤 일방 통로로 나와 기자들의 질문에 "추후 회담은 미국 측에 달려있다"면서 "이번 회담은 욕스럽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김 대사는 특히 미국이 미·중 정상의 판문점 회동 후 별다른 변화가 없다는 데 불만을 토로하며, 미국에 북한의 방안을 제시했다면서 받아들이라고 요구했다.

김 대사는 '2주일 후 회담 진행하냐'는 질문에 "2주일 만에 온다는 건 무슨 말이냐"고 반문한 뒤, "미국이 판문점 회동 이후 거의 아무런 셈법을 만들지 못했는데 2주 안에 만들어 낼 수 있을 거 같습니까"라고 반문했다.

특히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이 대화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회담이 진행되느냐 마느냐는 미국 측에 물어보라"면서 "미국이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그 어떤 끔찍한 사변이 차려질 수 있겠는지 누가 알겠느냐. 두고 보자"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어떻게 제안해야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는 "얼마나 준비가 되겠는지 그건 미국 측에 물어보라"고 언급했다. 이어 미국 측에 원하는 바에 대해서도 "미국 측에 제안해놨으니 미국 측에 물어보라"고 말했다.

앞서 미·북 실무협상 결렬을 표명했던 김명길 대사는 스톡홀름에서 출발해 러시아 모스크바를 경유하면서 미국 측이 기대한 대로 2주 안에 실무협상을 재개할 수 있을지 매우 의심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5일(현지시간) 열린 미·북 실무협상과 관련해 미국이 북한에 '단계적 비핵화'를 제안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추측이 일본 전문가로부터 나왔다.

이즈미 하지메(伊豆見元) 도쿄코쿠사이(國際)대(국제관계론) 교수는 7일 요미우리신문에 스톡홀름 미북 실무협상과 관련해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지금까지 취한 조치에 대한 보상을 미국에 요구했지만, 미국이 이에 응하지 않아 '결렬'을 발표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즈미 교수는 이어 미국이 북한에 단계적 비핵화를 제안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들며 연내 재협상이 있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는 "미 국무부의 성명에 '작년 미·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4개항목을 각각 진전시킨다'는 방침이 포함돼 있는데, 이는 북한의 주장을 받아들인 것"이라며 "미국이 북한에 단계적 비핵화를 제안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즈미 교수는 "이런 점을 고려하면 2주 후는 어렵다고 해도 연내 재협상은 있을 수 있다"며 "상황에 따라선 내년 이후에도 협상을 계속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사히신문은 이번 협상과 관련해 "북한이 사전에 결렬 선언을 담은 발표문을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는 북한 외교관 출신 탈북자의 말을 전하며, 북한이 강경한 태도를 보이면서 외교 성과에 서두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양보를 끌어내려 했다고 분석했다.이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대화 노선을 주창하고 있는 이상 미국 대표단에는 실무협상의 계속이 최우선 과제라며 양측의 신경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마이니치신문은 북한이 미국의 양보를 기다리는 전략을 쓰는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이 미국의 실무협상 재개 제안을 북한이 응할지가 다음 초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