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중국 vs 대만·홍콩 갈등..우리경제 영향 가능성 크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은행이 중국과 대만·홍콩 간 관계 악화가 우리나라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6일 한은 해외경제 포커스에 실린 '중국과 대만·홍콩 간의 관계 : 동향 및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 대만의 총통 선거 결과에 따라 중국과 대만 간의 관계 방향성이 좌우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은은 대만의 경우 중국이 대만의 최대 수출(29.0%) 및 투자 지역(37.3%)인 만큼 중국과의 관계 악화가 투자심리 위축, 관광 수입 감소로 대만 경제에 하방압력으로 작용할 소지가 있다고 진단했다.

박정하 한은 중국경제팀 조사역은 "중국과 대만 간 관계 악화는 미국의 대중 관세 부과와 함께 대만경제의 성장 하방압력으로 작용할 소지가 있다"며 "대만과의 교역 부진 등은 중국의 고용 및 핵심분야 기술 개발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중국경제에도 부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홍콩의 시위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홍콩은 수출, 관광업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상당히 위축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홍콩 사태가 원만하게 해결되지 못할 경우 홍콩을 경유하는 중국 관련 투자가 감소해 중장기적으로 중국경제에도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은은 "홍콩 전체 교역 중 대중국 거래가 50.4%로 홍콩도 중국 제2의 수출지역"이라며 "중국의 외국인 직접투자 유치, 중국 기업의 홍콩 주식시장 상장 및 위안화 국제화 등의 측면에서 홍콩이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4일 홍콩 정부의 범죄인 인도법 공식 철회 이후에도 '우산 혁명' 5주년 기념일 시위부터 이달 중국 국경절 애도 시위까지 좀처럼 시위 열기는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한은은 "중국 경제의 성장 동력 약화 및 동아시아의 지정학적 리스크 증대 가능성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며 "성장세 둔화에 더해 금융시장 불안정이 심화될 경우 중국 경제 경착륙론 혹은 위기론이 확산할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보고서는 홍콩 시위 사태와 관련해 당초 우려되던 '중국의 군사적 개입 가능성'은 현 단계에선 낮은 것으로 평가했다.

박 조사역은 "중국과 대만, 중국과 홍콩 간 관계의 변화 양상에 따라 이들 경제도 상당한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며 "우리 경제도 영향을 받는 만큼 다양한 상황에 대비해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한은, 중국 vs 대만·홍콩 갈등..우리경제 영향 가능성 크다
한국은행 제공

한은, 중국 vs 대만·홍콩 갈등..우리경제 영향 가능성 크다
지난달 29일 타이베이 도심에서 대만 시민들이 '홍콩 지지, 전체주의 반대 행진'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