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통장에 2억6000만원”…미성년자 저축은행 계좌 8000개

5000만원 이상 보유한 ‘미성년 부자’ 저축은행 계좌 2년반새 12%↑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성년자가 보유한 저축은행의 예·적금 계좌가 8000여개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잔액 5000만원이 넘는 계좌는 260개로, 2년반 새 약 12% 증가했다.

6일 국회 정무위원회 유의동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시중 저축은행 79곳에 맡겨진 미성년자 소유 계좌는 8039개로 집계됐다. 이들 계좌의 잔액은 총 1785억6200만원으로 계좌당 평균 2221만원의 현금을 보유하고 있었다.

지난 3년간의 추이를 보면 5000만원 이하의 금액을 보유 중인 계좌 수와 잔액은 매년 줄어드는 데 비해 5000만원 이상을 넣은 계좌와 잔액은 증가하는 일종의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나타난다.

미성년자 보유의 1000∼5000만원 예·적금 계좌는 2016년 9254개에서 올해 7월 7771개로 16% 감소했다. 같은 기간 동안 총 잔액도 1945억900만원에서 1638억3400만원으로 약 307억원 줄었다. 반면 5000만원 이상의 미성년자 계좌는 233개에서 260개로 11.6% 증가했으며, 총 잔액은 123억8100만원에서 147억2800만원으로 약 23억원 늘었다.

올해 7월 말 기준 가장 많은 금액을 예치한 미성년자는 국제저축은행에 2억6400만원을 맡긴 만 18세 가입자였고, 두 번째는 조흥저축은행에 2억6000만원을 둔 만 10세 어린이였다.

한 저축은행에 예금자보호한도인 5000만원씩 여러 곳에 예치한 사람들까지 감안하면 실제 1인당 미성년자 계좌 잔액은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유의동 의원은 "저축은행 예·적금 현황을 통해 미성년자 사이에서도 빈부격차가 심화하는 것을 알 수 있다"며 "당국은 미성년 부자들이 납세의무를 성실히 이행하고 있는지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전했다.주현지기자 jhj@dt.co.kr

“어린이 통장에 2억6000만원”…미성년자 저축은행 계좌 8000개
유의동의원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