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시간강사 절반 이상이 여성인데…여교수는 고작 16%

서울대 다양성위원회 실태조사 결과 발표
33개 학과·학부·교실엔 여성교수 아예 없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대 시간강사 중 절반 이상이 여성이지만, 전임교원 10명 가운데 여성은 2명에도 미치지 못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서울대학교 총장 직속 자문기구 다양성위원회가 최근 발표한 '2018년 서울대 다양성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서울대에 근무하는 시간강사(비전업 포함) 1181명 중 617명(52.2%)이 여성인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이 대학에 채용된 전임교원(정교수·부교수·조교수) 2119명 중 여성은 338명으로, 전체의 16%에 불과했다.

서울대 전임교원의 여성 비율은 전년보다 0.5% 포인트 증가한 수치이다. 하지만, 같은 기간 국공립대 평균(16.8%)이나 사립대 평균(28.5%)보다 낮은 수준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경제학부, 건설환경공학부 등 13개 학과·학부와 치의학대학원 및 의과대학·대학원 내 20개 교실에는 여성 전임교원이 아예 없었다. 서울대 전체 학과·학부·교실(151개)의 21.9%에 남성 교수만 근무하는 셈이다. 공과대학 전임교원 317명 중 여성은 단 10명(3.2%)이었다.

또 여성 전임교원은 학내 주요 의사결정 기구에서도 소외된 것으로 조사됐다. 단과대학 학장 등 주요 보직을 맡은 교원 중 여성 비율은 12.5%였다. 교원인사위원회 등 주요 의사결정기구에 속한 여성 교원은 16.7%에 불과했다.

홍기선 다양성위원회 위원장(영어영문과 교수)은 "하버드 등 외국 유수 대학의 여성 전임교원 비율은 30% 전후인데, 서울대는 국내 국공립대나 사립대 평균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라며 "대학 내 구성원 대부분이 여성 교원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데 공감하며, 서울대가 이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서울대 본부 관계자는 "여성 교원이 적은 것은 사실"이라며 "여성 교원 비율이 늘어야 한다는 점에 동의하며, 실제로 서서히 느는 추세"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본부가 개별 단과대학에 강제하지는 못하지만, 단과대학이 교원 채용계획을 본부와 논의하는 과정에서 여성 교원 채용을 권고하는 중"이라며 "올해 2학기에 새로 채용된 전임교원 중 여성 비율은 처음으로 30%를 넘었고, 앞으로도 더 많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서울대 시간강사 절반 이상이 여성인데…여교수는 고작 16%
서울대 정문 전경.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