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와중에… 우의 다진 시진핑·김정은

北·中수교 70주년 축전 주고받아
習 "양당·양국간 획기적 의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 와중에… 우의 다진 시진핑·김정은
북한 조선중앙TV가 북중 정상 부부가 지난 6월 20일 함께 관람한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불패의 사회주의' 실황 영상을 22일 방영했다. 시 주석 부부가 공연자들과 인사하는 모습.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사진)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6일 상호 축전을 통해 양국간 우의 유지 및 발전을 강조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축전에서 중국 공산당과 정부, 인민을 대표해 북한 노동당, 정부, 인민에 열렬한 축하를 보낸다면서 "70년 전 중국과 북한이 정식으로 수교한 것은 양당, 양국 관계에서 획기적인 의미를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신화망(新華網)은 보도했다.

시진핑 주석은 또 "지난 70년간 양당, 양국 지도자의 배려와 양국의 공동 노력 속에 중국과 북한의 전통 우의가 국제적인 풍운과 시대 변천을 겪으면서 끊임없이 발전해 깊어졌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또 북·중 간 교류 협력의 성과가 풍성하고 지역 평화와 안정 수호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면서, 북·중 전통 우의는 양국 공동의 소중한 재산이라고 언급했다.

시 주석은 특히 "북한과 중국의 관계를 잘 유지하고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가 시종 견지하는 확고한 방침"이라면서 "나는 중국과 북한의 관계 발전을 매우 중시하며 (김정은) 위원장 동지와 상호 신뢰 및 우의를 소중히 여긴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지난해부터 김정은 위원장과 5차례 만나 북·중 관계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면서 "중국은 북한과 함께 노력해 수교 70주년을 계기로 북·중 관계를 장기적으로 안정되게 발전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위원장도 축전에서 북·중 수교는 양국에 획기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다면서 지난 70년간 북·중 양당과 양국은 사회주의 사회를 유지하고 발전시키는 과정에서 위대한 우의의 역사를 썼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현재 북·중 관계는 중요한 관건의 시기라면서 북·중 우의라는 우수한 전통을 계승하고 양국 우호 협력의 전면적인 부흥은 북한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그는 시진핑 주석과 함께 손을 잡고 사회주의 사업을 공고히 하고 한반도와 세계 평화, 안정을 추진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