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말 외환보유액 4033억달러…한달새 18억달러 증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은행은 9월 말 현재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한 달 전보다 18억4000만달러 늘어난 4033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9월 중 외화자산 운용수익 등이 증가한 게 외환보유액 증가에 주로 기여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자산구성 변화를 보면 유가증권이 3745억달러(전체의 92.9%)로 한 달 전보다 35억2000만달러 증가했다. 은행에 두는 예치금이 180억2000만달러(4.5%)로 16억4000만달러 감소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이 1000만달러 줄어든 33억6000만달러(0.8%), IMF 포지션이 2000만달러 감소한 26억4000만달러(0.7%)였고, 금은 47억9000만달러(1.2%)에서 변동이 없었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순위는 8월 말(4015억달러) 기준으로 각각 6~8위인 대만(40682억달러), 홍콩(40328억달러), 인도(40283억달러)에 이어 세계 9위를 유지했다. 1위는 중국(3조1072억달러)이다.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