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명길, 스톡홀름 도착…미북 실무협상 재개 임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둘러싼 미·북 실무 협상에 나설 북한 대표단이 3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 도착했다.

북측 협상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 등 북한 대표단은 이날 오후 5시 40분쯤 스톡홀름 알란다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대표단 일행은 공항 터미널에 도착한 뒤 일반 탑승객들이 이용하는 출구를 이용하지 않고 공항 귀빈실을 이용해 언론을 피해 빠져나갔다.

북한은 이번에 이례적으로 실무 협상 장소를 공개하지 않아서인지 대표단의 동선도 철저히 숨겼다.

북한 대표단으로는 베이징 공항에서 김 대사와 권정근 전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 정남혁 북한 미국연구소 연구사 등 4명의 모습이 포착됐다.

조철수 신임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으로 추측되는 인물도 공항에서 목격됐다.

김 대사는 앞서 베이징 공항에서 출국 목적을 묻는 취재진에 "조미(북미) 실무 협상을 하러 간다"면서 "미국 측에서 새로운 신호가 있었으므로 큰 기대와 낙관을 가지고 가고, 결과에 대해서도 낙관한다"고 답했다.

미국 협상 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도 조만간 스톡홀름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북은 4일 예비접촉에 이어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예비접촉에선 비건 대표와 김 대사가 상견례를 겸해 직접 나올 수도 있지만, 차석대표급 인사가 나와 실무협상의 구체적인 일정과 회담 방식 등을 논의할 가능성에 더 무게가 실린다.

북한에서 권 전 국장이, 미국에서는 마크 램버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부대표가 예비접촉에 나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실무협상은 5일 하루로 잡혔지만, 더 길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스톡홀름은 지난 1월에도 최선희 당시 북한 외무성 부상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남북미 북핵 수석대표 간 '합숙 담판'을 벌였던 곳이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北 김명길, 스톡홀름 도착…미북 실무협상 재개 임박
김명길 순회 대사 등 북미 실무 협상에 나서는 북한 대표단이 3일 오전 평양발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했다. 사진은 공항에 도착한 정남혁 북한 미국연구소 연구사의 모습.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