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토머스쿡 파산에 긴급대책...타격입은 관광업계에 4000억 수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페인 정부가 영국의 여행사 토머스 쿡(Thomas Cook) 파산 사태로 인한 후폭풍을 막기 위해 관광업계에 3억 유로(약 4000억 원)를 긴급지출하기로 했다.

스페인의 레예스 마로토 관광부 장관은 3일(현지시간) 마드리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이번 대책은 토머스 쿡의 도산으로 스페인의 호텔 수백여 곳이 문을 닫을 위기에 처했다는 스페인 호텔연합회의 성명이 나온 지 며칠 만에 발표됐다.

스페인 정부는 토머스 쿡의 여행상품이 집중됐던 자국령의 세계적인 관광지인 카나리아 제도와 발레아레스 제도에 자금을 주로 투입할 방침이다.

이 자금은 토머스 쿡으로부터 대금을 결제받지 못한 현지 여행사들에 주로 긴급대출 형식으로 지원된다.

178년 역사의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여행사인 영국의 토머스 쿡은 패키지 상품에서 개별적인 자유여행으로 여행 트렌드가 급격히 변화하는 추세를 따라가지 못해 막대한 부채에 시달리다가 결국 지난달 23일 파산을 선언했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스페인, 토머스쿡 파산에 긴급대책...타격입은 관광업계에 4000억 수혈
파산을 선언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영국의 여행사 토머스 쿡 [AFP=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