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경찰청서 경찰관 넷 목숨잃어…프랑스 `충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파리경찰청서 경찰관 넷 목숨잃어…프랑스 `충격`
폴리스라인이 어지럽게 쳐진 프랑스 파리 경찰청 본부 앞 [AP=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파리 경찰청 본부에서 흉기를 든 남자가 경찰관들을 공격해 경찰 4명이 목숨을 잃자 프랑스가 충격에 빠졌다. 범행을 저지른 남성은 경찰청 행정직원으로 드러났다.

이날 오후 1시께 파리 경찰청 본부(Prefecture de Police de Paris)에서 경찰청의 행정직원인 남자가 갑자기 흉기를 동료 경찰관들에게 휘두르기 시작했다. 무방비로 칼에 찔린 4명의 경찰관이 목숨을 잃었다. 1명은 여성이고 3명은 남성이다.

미친 듯이 흉기를 휘두른 범인은 파리 경찰청의 중앙 정원에서 경찰의 총격을 받고 쓰러졌고 이내 숨졌다.

범인은 파리 경찰청의 정보 관련 부서에서 일해온 45세 남성이라고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내무장관이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경찰노조 알리앙스 관계자는 "그는 그냥 모범적인 공무원으로 평소 이상한 징후를 전혀 보이지 않았던 사람"이라고 말했다고 공영방송 라디오프랑스가 전했다.

프랑스에서 가장 안전할 줄 알았던 파리 경찰청 본부에서, 그것도 무차별 흉기 난동범으로 돌변한 행정직원에 의해 동료경찰관을 네 명이나 한꺼번에 잃자 경찰은 충격에 빠졌다.

에메리 시아망디라는 이름의 한 목격자는 AFP통신에 "갑자기 모두가 뛰기 시작했고, 여기저기서 울음소리가 들렸다. 총소리가 들린 뒤 얼마 지나지 않아 통곡하는 경찰관들이 보였다. 패닉 상태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건 직후 시테섬과 바로 옆 생루이섬 외곽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일반인의 출입을 통제했다.

파리 경찰청이 위치한 시테섬은 노트르담 대성당도 위치한 파리 구도심 센 강 위의 섬으로, 파리 시내에서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핵심 관광지 중 하나다.

파리 지하철공사는 경찰의 통보를 받은 뒤 4호선 시테 역을 즉각 폐쇄 조치했다.

파리 경찰청에서 가까운 파리중죄재판소 등 법원 건물에도 경찰청에서 흉기 공격이 있었다는 긴급 메시지가 방송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사살된 범인이 갑자기 자신의 근무지인 경찰청에서 경찰관들을 공격한 동기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일단 극단주의자에 의한 테러일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그러나 극단주의에 세뇌된 자의 테러일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