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 "봉사활동ㆍ인턴 증명서 위조 없었다" 직접 해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민 "봉사활동ㆍ인턴 증명서 위조 없었다" 직접 해명
조국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4일 오전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조 씨는 고교 재학 시절 논문 제1저자 등재 의혹, 동양대 봉사 표창장 의혹,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인턴 경력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이날 조 씨는 "수사 받고 있는 어머니(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걱정돼 나오게 됐다"며 "부모님을 통하지 않고 제 입장을 직접 알리고 싶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김어준은 조 씨에게 압수수색이 있던 날 상황에 대해 설명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조 씨는 "(압수수색 당시) 저는 제 방에 있었다. 수사관 한 분이 제 방으로 오더니 '어머니가 쓰러졌으니 119를 불러야 할 수도 있겠다'고 말씀했다. 제가 어머니 방으로 갔을 땐 어머니가 의식을 되찾은 상태였다"며 어머니가 '기자들이 많으니 119는 부르지 말아달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조 씨는 최근 '집에서 서울대 인턴을 했다'는 언론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그런 말 한 적 없다. 비슷한 취지의 말을 한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관련해서는 "가족끼리 식사한 적도 있다"며 "동양대에 갔을 때 방으로 부르셔서 용돈을 주신 적도 있다. 저를 예뻐하셨다. 어머니와도 가까운 사이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봉사활동, 인턴을 하고 나서 받은 증명서를 학교에 제출했다. 위조를 한 적 없다"고도 했다.

조 씨는 '대학과 대학원 입학이 취소되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물음에 "정말 억울할 것이다. 내 인생 10년 정도가 사라지는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고졸이 되어도 상관없다고 생각한다. 시험은 다시 치면 되고, 서른에 의사가 못 되면 마흔에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기소가 된다면) 법정에서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밝히려고 노력할 것이고, 제 삶도 새로 개척해 나갈 것"이라며 의지를 보였다.

조 씨는 최근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온 가족이 언론의 사냥감이 된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좀 잔인한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처음에는 많이 억울했다. 그래서 온종일 울기도 했는데 이제는 꼭 이겨내자고 매일 다짐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