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년만에 北서 송환된 美軍전사자… 부모곁에 묻힌다

장진호 전투당시 실종 개리슨·래이매커
작년 北서 전달 55개 박스속 유해 확인
CNN방송 한국전 참전 미군 사연 소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9년만에 北서 송환된 美軍전사자… 부모곁에 묻힌다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제리 개리슨 상병(왼쪽)과 제럴드 버나드 래이매커 병장.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DPAA)은 1일(현지시간) 북한에서 건네받은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중 신원이 확인된 이들의 사진을 공개했다.

DPAA 제공


"그가 69년 만에 집에 돌아오다니 그저 자랑스럽다. 이렇게 돌아오길 바란 것은 아니지만, 부모님 곁에 오빠를 묻어주려고 한다."

장진호 전투 당시 실종됐다가 미·북 대화 속에 고향의 부모님 묘소 곁으로 돌아오게 된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2명의 사연을 미 CNN방송이 2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이들은 지난해 7월 북한이 미국에 전달한 55개의 박스에 들어있던 미군 유해에서 신원이 확인됐다.

한 명은 미 아칸소주 러마 출신의 육군 상병 제리 개리슨으로 장진호 전투가 한창이던 1950년 12월 2일 실종이 보고됐다. 당시 21세였던 그는 부대가 후퇴하던 도중 공격을 받았다. 이후 소식이 끊어져 있다가 북한이 미국에 돌려보낸 미군 유해 중 유해가 포함돼 이제야 사망이 확인된 것이다.

개리슨의 여동생 앨리스는 CNN방송에 "아주 좋은 사람이었다. 친절하고 행복한 사람이었다"고 회고했다. 어느덧 85세가 된 앨리스는 "이렇게 돌아오길 바란 것은 아니지만 아무것도 없는 것보다 낫다"면서 22일 장례식을 치르고 부모님 곁에 오빠를 묻어주려 한다고 했다.

또 한 사람은 미 육군 병장 제럴드 버나드 래이매커다. 장진호 전투 중이던 1950년 12월 6일 공격을 받고 중상을 입었고, 다른 병사가 그를 건초더미에 숨겨줬으나 이후 행방을 알 수 없었다. 래이매커는 뉴욕주 던커크 출신으로 역시 실종 당시 21살이었고, 9명의 형제자매가 있었다.

조카 달린 쿨리는 "아빠가 늘 얘기를 하셨고 그리워하셨다. 무슨 일이 일어난 건지 알고 싶어하셨다"고 말했다. 쿨리는 "삼촌이 드디어 집에 돌아오게 돼서 가족들이 그저 매우 기뻐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할머니는 삼촌을 찾으면 고향에 묻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면서 19일 래이매커가 어머니 곁에 묻힐 것이라고 말했다.

CNN방송은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DPAA)을 인용, 북한이 미국에 건넨 55개의 상자에서 35∼40명의 미군 전사자 신원이 확인됐으며 상자에 몇 명의 유해가 들어있는지는 알 수 없다고 전했다.

미군 유해 송환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정상회담 합의사항이었다. 그러나 2차 미·북 정상회담 결렬 등을 거치며 송환작업이 계속되지 않았다. 미국 측은 미군 유해 송환을 정치적 사안이 아닌 인도적 사안으로 보고 비핵화 협상과 별개로라도 북한과 협의하고 싶어한다.

장진호 전투는 1950년 11월 26일부터 12월 11일까지 함경남도 장진 일대에서 혹한 속에 벌어진 전투로 유엔군 약 1만7000명, 중공군 약 4만800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