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저축은행 신용대출자 10명 중 6명, 연 20% 이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저축은행에서 가계신용대출을 받은 10명 중 6명은 연 20%가 넘는 금리로 돈을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6월 말 기준 저축은행 가계신용대출을 받은 차주는 총 115만5000명, 대출 잔액은 총 12조6860억원이었다.

이들이 받은 대출을 금리 구간별로 나눠보면 연 20% 이상 금리로 대출받은 사람이 73만명, 63.2%로 가장 많았다. 대출 잔액은 6조3753억원으로 전체 잔액의 50.3%를 차지했다. 연 20% 이상 금리 대출자의 1인당 대출액은 평균 870만원, 평균금리는 연 23.8%가 나왔다.

가계신용대출 금리를 차주 신용등급별로 보면 중신용으로 분류되는 4∼6등급 차주가 평균 연 19.9% 금리로 대출을 받았다. 중신용 대출 차주 수는 전체의 74.1%에 달했다.

7등급 대출자는 평균 연 23.0%, 8∼10등급 대출자는 평균 연 23.1%에 저축은행 가계신용대출을 받았다. 고신용으로 분류되는 1∼3등급 차주는 평균 16.0% 금리로 대출을 받았다.

이태규 의원은 "저축은행 가계대출자 10명 중 7명에 해당하는 중신용자가 20%의 고금리로 대출을 받고 있어 사실상 중신용·중금리 대출이 실종됐다"며 "이자 부담이 높은 서민을 위해 제1금융권인 시중은행의 문턱을 낮추고 저축은행은 서민금융기관으로서 역할을 해나갈 수 있게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국감]저축은행 신용대출자 10명 중 6명, 연 20% 이자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