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화한 투자심리에 원·달러 환율 1200원대 마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해 달러당 1200원 선 위에서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7.0원 오른 달러당 1206.0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날보다 4.5원 오른 1203.5원에 개장해 장중 상승 폭을 넓혔다.

환율이 달러 당 1200원대에서 마감한 것은 지난달 5일 이후 처음이다.

밤사이 발표된 미국 제조업 지표가 부진하게 나타나 안전자산 투자 심리가 강해지면서 장 초반 원화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다.

미 공급관리협회(ISM)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8월 49.1에서 9월 47.8로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9월 수치는 2009년 6월 이후로 10년여 만에 최저수준이다.

이날 오전에는 수출업체 달러 매도 물량이 많이 나와 환율이 1200원 초반에 머물렀다.

하지만 오후 들어 코스피가 2%대 하락세를 보이는 등 투자심리가 악화하면서 원화가 약세를 보였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오후 들어 외환시장에서 중국 위안화와 영국 파운드화가 달러 대비 약세를 보이면서 분위기가 달러 매수 쪽으로 많이 돌아섰다"며 "미중 고위급 무역 회담이 열리기 전까지는 원·달러 환율이 크게 떨어질 요인이 없어 그 전에 투자자들이 상단을 시험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118.69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07.37원)보다 11.32원 올랐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