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경제위기에 국민 `3명 중 1명 꼴` 빈곤층 전락한 아르헨티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르헨티나의 경제 위기가 오래 지속되면서 국민 세 명 중 한 명 이상이 빈곤선 아래에서 생활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일간 라나시온 등에 따르면 전날 통계청이 발표한 올해 상반기 기준 빈곤율은 35.4%였다. 도시와 농촌 거주 국민을 모두 합쳐 1580만 명이 빈곤층인 셈이다. 1년 전 수치에 비하면 8%포인트 이상 늘어난 것으로, 1년 새 340만 명이 빈곤층으로 전락했다.

이 같은 빈곤율은 2007∼2008년 이후 최고 수준이라고 라나시온은 설명했다.

극빈층 비율도 7.7%로 전년도보다 2.8%포인트 늘었다.

무엇보다 우려스러운 것은 14세 이하 아동 중 절반 이상(52.6%)이 빈곤층이라는 점이다. 이날 발표된 수치는 지난 8월 아르헨티나 예비선거 이후 더욱 악화한 경제상황은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내년 3월 발표될 하반기 빈곤율은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당시 예비선거에서 좌파 후보가 예상 밖 큰 승리를 거두면서 정치적 불확실성이 커져 페소화 가치와 주가가 급락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물가 상승으로 서민들의 끼니 해결조차 어려워지자 저소득층 식량 보조를 확대하기도 했다.

아르헨티나는 팜파스 농업의 성장 속에 1895년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전 세계에서 가장 높았고, 20세기 초까지만 해도 세계 열 손가락 안에 드는 부국이었다.

20세기 중후반부터 경제가 내리막길을 걸었고,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과 채무불이행(디폴트)을 여러 차례 반복하며 경제 위기가 오래 이어졌다.

아르헨티나 매체인 암비토는 1974년 아르헨티나의 빈곤율이 4%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45년 만에 빈곤층 비율이 8배 이상 늘었다고 설명했다.

친(親)시장주의자인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4년 전 경제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업고 당선된 이후에도 살인적인 인플레이션과 통화가치 하락은 이어졌다.

빈곤율이 발표된 후 마크리 대통령은 "불행히도 이것이 우리가 처한 상황을 반영해주는 것"이라고 시인하며 "고통스럽긴 하지만 더 앞을 내다봐야 한다"고 말했다.

오는 27일 치러질 대선에서 1위가 유력한 좌파 후보 알베르토 페르난데스는 "마크리 대통령이 만들어낸 것은 빈곤뿐"이라고 꼬집었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오랜 경제위기에 국민 `3명 중 1명 꼴` 빈곤층 전락한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한 교회 밖에 있는 무료 급식소 앞에 줄 선 사람들[AP=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