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심장질환 보험금 10년 새 29배 급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심장 및 뇌혈관 질환으로 인한 통원 보험금이 10년 새 29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술 및 입·통원 등의 생존 보험금이 급증했다.

1일 삼성생명이 지난 2009년부터 2018년까지 심장 및 뇌혈관 질환으로 지급한 보험금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심장 및 뇌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진단, 수술, 입·통원과 관련해 지급한 보험 건수는 총 68만9500건, 보험금은 2조1372억원에 달했다. 심장질환은 '사망', 뇌혈관질환은 '진단' 관련 보험금 비중이 높았다.

심장질환 지급보험금은 지속적으로 증가해 2009년 652억원에서 10년이 지난 2018년에는 2배가 넘는 1333억원으로 달했다. 지급 건수도 1만5800건에서 4만9600건으로 3배 넘게 증가했다. 지급보험금을 유형별로 보면, 전체 누적 지급액 9350억원 중 사망으로 인한 지급액이 41.1%(3844억원)를 차지해 절반을 차지했다.

눈에 띄는 부분은 사망과 진단으로 인한 지급 건수는 매년 증가 폭이 크지 않았지만, 입원은 2009년에 비해 2배, 통원은 29배 가까이 증가했다는 점이다.

뇌혈관질환도 심장질환 못지 않게 지급보험금이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9년 895억원에서 2018년 1518억원으로 늘어났고, 지급 건수도 10년에 걸쳐 약 2배 이상 증가했다.

지급내역을 살펴보면 뇌혈관 질환 전체 누적 지급액 1조2021억원 중 사망으로 인한 지급액은 18.9%(2275억원)로 심장질환에 비해 비중이 현저히 낮았다. 반면 진단으로 인한 지급액은 44%(5285억원)에 달했다.

10년간 지급한 심장 및 뇌혈관 질환보험금을 분석해 본 결과, 사망 관련 보험금은 증가 폭이 크지 않았지만 수술 및 입·통원 등의 생존 보험금은 빠르게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는 의료 환경개선 및 의료 기술의 발달 등으로 인해 질환 발병시 사망에 이르기 보다 통원 등을 이용한 장기치료가 늘어난 탓으로 해석된다.

윤필경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 연구원은 "급속한 고령화로 인해 암은 물론 심장 및 뇌혈관질환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라며 "이러한 질환은 치료기간이 긴 만큼 건강보험 또는 CI(치명적 질환)보험으로 미리 대비해두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삼성생명, 심장질환 보험금 10년 새 29배 급증
심장질환 지급보험금은 지속적으로 증가해 2009년 652억원에서 10년이 지난 2018년에는 2배가 넘는 1333억원으로 이르렀다. 지급 건수도 1만5800건에서 4만9600건으로 3배 넘게 증가했다. 삼성생명 제공

삼성생명, 심장질환 보험금 10년 새 29배 급증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