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대통령, 야당 장악 의회 해산 선언…야당 "쿠데타"

의회가 부패연루 인사 헌법재판관 임명 강행하자 해산 발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페루 대통령, 야당 장악 의회 해산 선언…야당 "쿠데타"
의회 해산 결정 발표하는 비스카라 페루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반(反)부패 개혁 추진 과정에서 야당이 장악한 의회와 충돌해 온 마르틴 비스카라 페루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의회 해산 결정을 선언했다.

페루 일간 엘코메르시오 등에 따르면 비스카라 대통령은 이날 현지 TV 연설에서 헌법이 부여한 권한에 따라 의회를 해산하고 총선을 통해 의회를 새로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비스카라 대통령은 "우리는 새 역사를 만들고 있다"며 국민을 향해 "이 싸움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알아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번 의회 해산 결정은 이날 의회가 헌법재판관 임명 절차를 강행한 데 따른 것이다.

보수 야당이 다수인 의회는 이날 헌법재판관 7명 중 임기가 끝난 6명을 새로 임명하기 위한 표결을 진행했다.

의회가 임명하려 한 헌법재판관 후보 중에는 부패에 연루된 인사들도 있으며 국회의장 친척도 있다고 엘코메르시오는 보도했다.

중도 성향의 비스카라 대통령은 "의회를 장악한 부패한 마피아가 헌법재판소까지 장악하려고 한다"고 비판하며 법관 임명 절차 개선안을 정부 신임안과 연계해 먼저 처리하라고 국회에 요구했다.

그는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 의회가 정부 신임안을 처리하지 않은 채 헌법재판관 임명을 강행하면 정부에 대한 불신임으로 간주해 의회를 해산하겠다고 경고했다.

페루 헌법에 따르면 의회가 정부를 두 차례 불신임하거나 신임을 거부하면 대통령이 의회를 해산할 수 있다. 페루 의회는 지난 2017년 이미 한 차례 내각 불신임안을 가결한 바 있다.

야당 의원들이 비스카라 대통령의 의회 해산 경고를 '쿠데타'라고 비판하며 표결을 강행하자 비스카라 대통령은 결국 경고대로 의회 해산을 발표한 것이다.

페루 대통령이 의회를 해산한 것은 1992년 알베르토 후지모리 당시 대통령에 이어 두 번째다.

비스카라 대통령은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 전 대통령이 브라질 건설사 오데브레시 뇌물 스캔들로 연루돼 사임한 후 지난해 3월 부통령으로서 대통령직을 승계했다.

정치 경력이 길지 않은 그는 취임 후 강력한 반부패 개혁을 추진했고 그 과정에서 보수 야당이 장악한 의회와 줄곧 충돌해왔다.

최대 야당인 민중권력당(FP)은 후지모리 전 대통령의 딸 게이코 후지모리가 당수로 있는 정당으로, 권력형 부패에 깊이 연루돼 있다는 의혹을 받는다.

페루는 전직 대통령들을 비롯한 정치권 주요 인사들이 최근 몇 년새 대규모 부패 사건으로 줄줄이 체포되면서 정치 혼란이 이어져 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