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우크라 정상 통화 논란, 美-러 정상 통화로 확산 조짐

美 하원 "통화 조사 확대 필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우크라 정상 통화 논란, 美-러 정상 통화로 확산 조짐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푸틴 대통령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 대한 전화 통화 압력 의혹과 관련한 논란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불똥이 미국과 러시아 정상 간 통화로까지 번졌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29일(현지시간) NBC와 ABC 방송 등에 출연,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에 대해 논평하며 미-우크라 정상 통화 외에 미-러 정상 통화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프 위원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미국의 국가안보를 보호하는 것이고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정상들,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한 대화가 우리의 안보를 약화시키는지를 들여다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30일 미-러 정상 통화 녹취록 공개 가능성에 대해 "그것들의(녹취록들의) 공개는 상호 동의가 있을 때만 가능하며 그것이 외교 관행"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통상 외교 관행은 그러한 공개를 규정하고 있지 않다"며 녹취록 공개에 부정적 입장을 표시하면서도 "하지만 미국 측이 (공개에 대한) 어떤 신호를 보내오면 우리는 그것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7월 핀란드 헬싱키에서 첫 공식회담을 한 이후 올해 5월 초와 7월 말 두 차례에 걸쳐 통화한 바 있다.

페스코프는 미-우크라이나 정상 간 통화 녹취록 공개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선 "미국의 내부 문제다. 러시아는 이 일에 개입하지 않아 왔으며 그럴 의사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미-러 정상 간 통화 녹취록 공개 문제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간 통화가 촉발한 '우크라이나 의혹' 논란과 관련해 불거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25일 젤렌스키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미국 민주당의 대선 주자 중 선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의 비리 의혹을 조사해 달라는 외압을 행사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트럼프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지난 2016년 초 자기 아들이 소속된 가스 회사를 수사하던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10억 달러에 이르는 미국의 대출 보증을 보류하겠다고 우크라이나 측을 위협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하라고 젤렌스키를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