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한 北… 韓·美에 "약속 지켜라"

비핵화협상 '새 계산법' 재차 압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답답한 北… 韓·美에 "약속 지켜라"
유엔총회 일반토의에서 연설중인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유엔웹TV 캡처=연합뉴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제74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조미협상(북미협상)이 기회의 창으로 되는가, 아니면 위기를 재촉하는 계기로 되는가는 미국이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거듭 압박했다. 또 지난해 남북 정상이 세차례나 만나며 큰 진전이 있었지만 남측이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대사는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미북 비핵화 협상과 관련, 미 측에 '새로운 계산법'을 재차 압박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선 일체 언급을 피했지만, 미국의 적대시 정책 등을 거론하며 대미 비판 수위를 높이는 한편 2018년 싱가포르에서의 6·12 공동성명 이행을 촉구했다.

김 대사는 "조미공동성명이 채택된지 1년이 넘었지만 지금까지 조선반도 정세가 긴장 격화의 악순환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이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매달리면서 정치·군사적 도발 행위들을 일삼고 있는 데 기인한다"며 모든 책임을 미국에 돌렸다.

남북관계 교착도 한국 탓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세상 사람들 앞에서는 평화의 악수를 연출하고 돌아앉아서는 우리를 겨냥한 최신 공격형 무기 반입과 미국과의 합동 군사연습을 강행하는 이중적 행태에서 기인한다"며 우리 정부를 비난했다. 김성 대사는 연설 중에 '비핵화'라는 단어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김 대사는 "최신 공격형 무기 반입과 미국, 남조선 합동 군사연습은 판문점 합의를 이행하기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에 대한 난폭한 위반이며 도전"이라면서 "북남관계 개선은 외세 의존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북남선언의 성실한 이행을 다할 때에만 이뤄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특정국가의 전략적 이익 추구를 위한 도구로 전락했다고 유엔 안보리까지 비판하고 나섰다.

북한은 지난해까지 리용호 외무상이 3년 연속 유엔총회에 참석해 일반토의 연설을 했다. 올해는 리 외무상이 불참하고 김 대사가 연설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