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빈·한혜연·이민호, 카카오M 유상증자 참여…거액 투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빈·한혜연·이민호, 카카오M 유상증자 참여…거액 투자
현빈 한혜연(사진=연합뉴스)

배우 현빈과 이민호,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윤종빈 감독 등이 카카오M 유상증자에 참여해 거액을 투자했다.

종합 콘텐츠 기업 카카오 M은 신주 56만 871주를 발행하는 688억 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단행했다고 지난 30일 공시했다. 카카오 M의 유상증자는 지난 6월에 이어 두 번째로, 이병헌, 송승헌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 278억 원보다 규모가 크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카카오 M 산하의 자회사 임원 및 소속 아티스트와 파트너사 등 총 2개 기업·기관과 17명의 개인이 참여했다.

카카오M의 자회사인 VAST엔터테인먼트의 배우 현빈은 2만4451주(29억 원)를, 카카오M과 협력을 논의 중인 MYM엔터의 이민호는 1만6301주(약 20억 원)를 참여했다.

영화사 월광의 대표 윤종빈 감독은 6만5202주(약 79억 원)로 개인으로는 규모가 가장 크다. 그 뒤를 이어 카카모M의 자회사인 그레이고를 통해 개인법인 메종드바하를 매각한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4만751주(약 50억 원)를 배정받았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