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지주, 상반기 8.6兆 순익 호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금융지주회사들이 올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21% 급증한 약 8조6000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그러나 우리지주의 순이익(1조1797억원)을 뺄 경우 기존 금융지주사 9곳의 순이익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4.5% 증가에 그쳤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KB·신한·농협·우리·하나·BNK·DGB·JB·한투·메리츠 등 금융지주회사 10곳(소속회사 237곳)의 연결 기준 순이익은 8조5692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7조731억원) 보다 21.2%(1조4961억원) 늘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7조731억원)보다 21.2%(1조4961억원) 증가한 수치로 반기 기준 역대 최대치다.

이는 올 초 출범한 우리금융지주 순이익 1조1797억원이 새로 포함된 것이 주 이유로 풀이된다. 이를 제외하면 4.5%(3164억원) 증가에 그쳤다. 지난해 상반기 증가폭(10.2%)의 절반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우리금융지주 편입 효과를 제외하면 권역별로는 은행이 전년 동기 대비 129억원(0.2%) 늘어나는 데 머물렀다.

금융투자는 4590억원(35.1%), 보험은 922억원(18.6%) 증가했다. 여신전문회사 등은 481억원(-5%) 감소했다.

상반기 전체 금융지주회사의 연결 총자산은 2587조원에 달했다. 지난해 말(2068조원)보다 25.1%(519조원) 늘어난 수치다. 여기서 우리지주의 자산(359조4000억원)을 뺄 경우 기존 9곳의 총자산은 7.7%(159조6000억원) 증가했다. 금감원은 자본 적정성 비율이 규제 비율을 충분히 웃돌고 있다고 파악했다.

한편 지난 6월 말 전체 금융지주사 10곳의 소속회사 수는 237개, 점포수는 8611개, 임직원 수는 15만2074명이다. 우리금융지주 설립으로 우리금융지주 소속회사(24개), 점포(1378개), 임직원(2만3119명)이 신규 편입되고, 신한금융지주의 오렌지라이프 인수 등 금융지주회사의 자회사 편입이 지속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지주사들의 비은행 금융회사 인수·합병(M&A)이 지속되는 가운데 우리은행이 금융지주회사로 전환하면서 외형이 성장했다"면서 "당기순이익이 증가하는 등 수익성 측면에선 '평작수준' 호황"이라고 평가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